서남투데이 기획보도더보기
서남투데이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HOT ISSUE
정치/사회 뉴스더보기
경기서남권뉴스더보기
서울서남권뉴스
인천시뉴스
기사제보
많이 본 뉴스더보기
  1. 오토바이 번호판 미부착, 인도 주행 등 불법행위 ‘집중 단속’ 시흥시 차량등록사업소가 한국교통안전공단, 시흥경찰서 등과 합동으로 관내 주요 사거리 일원에서 오토바이 불법행위를 집중 단속한다. 최근 오토바이 배달대행 서비스가 증가하면서, 이와 더불어 번호판 미부착과 난폭운전 등 무질서한 운행과 교통법규 위반행위가 점점 늘어나 이번 단속을 추진하게 됐다. 주요 단속사항은 불법 튜닝(LE...
  2. 국민권익위, 기업인 뇌물위험도 역대 최저…194개국 중 21위 한국에서 기업을 경영하는 기업인이 인·허가 등의 이유로 뇌물을 요구받을 가능성이 5년 연속 낮아졌다. 국민권익위원회는 26일 2021년도 `뇌물위험 매트릭스 평가`에서 한국이 100점 만점에 21점을 받아 194개국 중 역대 최고 순위인 21위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해당 수치는 점수가 낮을수록 뇌물위험이 없다고 판단된다. 뇌물위험 매트릭..
  3. 시민사회단체 "전두환 죽어도 5.18 진실 사라지지 않는다" 서대문구 시민사회단체들이 "전두환이 사망했다 해도, 당시 발포 명령을 내렸던 신군부 수장 전두환에 대한 처벌은 계속돼야 하고, 추징금도 유가족들이 지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26일 오후 전두환씨 사저 앞에서 진행된 `전두환은 죽어도 5.18 광주의 진실은 사라지지 않는다` 기자회견에는 풀뿌리여성단체 `너머서`, 진보당 서대문...
  4. 시민사회단체 "전두환 죽어도 5.18 진상규명 계속돼야" 서울 서대문구의 시민사회단체들이 "전두환이 사망했다 해도 광주 민주화운동의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은 계속돼야 한다"고 주장했다.민주노총 서울본부 서부지역지부, 서대문겨레하나 등 단체들은 26일 서울 서대문구 연희동 제11·12대 대통령을 지낸 전두환 사저 앞에서 `전두환은 죽어도 5.18 광주의 진실은 사라지지 않는다`...
  5. 민주당, 26일 윤석열 일가 비리 신고센터 천막 철수 더불어민주당 의원들로 구성된 `윤석열 일가 부정부패 국민검증특위`는 26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비리 의혹을 제보 받기 위해 22일 설치한 신고센터 천막을 철수했다.박주민 검증특위 공동위원장은 다소 이른 천막제보센터의 해산을 두고 유의미한 제보가 없었던 게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 "처음부터 예고했던 바"라며 "...
  6. 위드코로나시대 여성고용활성화를 위한 인천여성고용협의회 개최 인천광역여성새로일하기센터(이하 광역새일센터)에서는 위드코로나시대에 대비하여 인천여성의 고용활성화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11월24일 인천여성고용협의회를 개최했다.이날 인천시 여성정책과, 인천북부지청, 부평구건강가정지원센터, 인천경영자총협회, 소상공인진흥공단, 인천광역마을기업지원센터, 인천대, 외 기업체 인사담당자...
  7. 윤석열 검증특위 "윤 일가 부정부패 현장 직접 나선다" `윤석열 일가 부정부패 국민검증특위`(이하 검증특위)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비리 의혹을 제보 받기 위해 설치한 신고센터 천막을 철수했다.더불어민주당 의원들로 구성된 검증특위는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 설치한 천막 제보센터 해단식을 가졌다. 이들은 "제보센터를 운영하는 동안, 온오프라인을 통틀어 접수된 다...
서초구
오피니언더보기
유니세프 배너 변경
FOCUS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