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영등포역 광장 및 중앙 계단, 시민 휴식공간으로 리모델링··· '공공성 강화 업무협약' 체결
  • 이지혁 기자
  • 등록 2020-11-17 18:11:03

기사수정
  • 영등포구-서울시-국가철도공단-롯데역사 참여

영등포구가 16일 서울시, 국가철도공단, 롯데역사와 영등포역 공공성 강화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있다. ()

영등포역 북측 광장 및 중앙 계단이 시민 휴식공간으로 리모델링되고, 롯데백화점 내부엔 창업공간이 조성된다.


영등포구가 16일 영등포역사에서 서울시, 국가철도공단, 롯데역사와 영등포역 공공성 강화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으로 영등포역 북측 광장 및 남측의 공간개선사업과 가로환경개선사업, 지역경제를 활성화할 수 있는 창업공간 등을 조성하게 됐다.

 

영등포역 북측 광장을 활성화하기 위해 가로환경시설물의 디자인을 교체하고 휴식‧만남‧문화의 어울림 광장을 조성하는 등 공간을 개선하고, 남측 공간은 영등포역 북측 광장과 연계하여 가로환경시설물을 개선하는 동시에 보행환경 개선사업도 함께 진행할 예정이다. 

 

또, 기존 영등포 롯데백화점 내부 공간에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창업 공간을 조성하며, 역사 북측의 중앙 계단은 리모델링을 통해 영등포역사를 이용하는 시민들을 위한 휴식공간으로 탈바꿈시킬 예정이다.

 

임주빈 국가철도공단 부이사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영등포역이 주민들에게 휴식을 주는 문화공간이자 더 큰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는 공간으로 발전하기를 바라며, 앞으로도 철도시설의 공공성 증대를 위해 관계 기관과 지속적으로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류훈 서울시 도시재생실장은 “영등포역은 1899년 경인선 개통 이후 지역발전과 경제성장을 이뤄낸 상징적인 곳으로, 금번 협약을 통한 원활한 사업추진으로 영등포 경인로 일대 도시재생 활성화 사업의 중요한 지역재생 거점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은 “영등포역 공공성 강화 사업을 통해 영등포역의 위상을 한층 높일 수 있을 것임은 물론, 영등포역을 중심으로 진행 중인 경인로 일대 도시재생사업을 견인하는 역할 또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유니세프
국민신문고
HOT ISSUE더보기
많이 본 뉴스더보기
  1. 인천시, 수능 앞두고 코로나19 방역 ‘총력’ 박남춘 인천시장이 오는 3일 실시되는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을 앞두고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상황을 직접 챙기고 나섰다. 박 시장은 30일 오전 도성훈 인천시 교육감과 함께 수능시험장 중 한 곳인 인천 남동구 문일여자고등학교를 방문해 코로나19 대비 방역 등에 대한 사전점검에 나섰다. 이 자리에서 박 시장은 고사...
  2. 양기대 의원, 코로나블루 극복 법안 발의 코로나19 장기화로 코로나블루(코로나와 우울감의 합성어)를 느끼는 사람이 많은 가운데 이에 대한 국가 역할을 강화하는 ‘코로나블루 극복 법안’이 발의됐다.더불어민주당 소속 양기대 국회의원(경기광명을)은 30일 정신건강증진 및 정신질환자 복지서비스 지원에 관한 법률(정신건강복지법) 일부개정안을 대표 발의했다. 양 의원.
  3.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451명···수도권 감염자가 60% 차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451명 늘어 누적 3만4652명인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 29일부터 사흘 연속 400명대 확진자를 기록한 것이다. 이날 신규 확진자 451명 중 지역발생은 420명, 해외유입은 31명이다. 지역발생 확진자 420명 중에서는 수도권 발생자가 255명이다. 수도권 확진자는 지역별로 ▲서울 153명 ▲경기 86명 ▲인천 16명 등이다. 지역발생 확.
  4. 순천향대 부천병원 병동 코호트 격리···간호사 등 7명 코로나19 확진 순천향대학교 부천병원에서 1일 간호사와 직원 등 7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에 따라 병원은 코호트 격리에 들어갔다. 부천시 등에 따르면 병원 간호사 A씨 등 7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A씨는 지난 28일 검체검사를 받고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A씨가 확진 판정을 받은 후 간호사 1명이 지난달 30일 추가 확진.
  5. 코로나19 확진자 438명···수도권서만 60% 발생 30일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438명 발생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틀 연속 400명대를 기록하긴 했으나 주말의 검사 건수는 평일보다 수천 건 줄어들었기에 하락세라고 단정지을 수 없는 상황이다. 특히 수도권에서는 261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약 59.6%에 육박한다. 이날 코로나19 확진자 중 지역발생은 414명, 해외유입은 24명이다. 414명 중 서울 158...
  6. 수능 D-1···유은혜 “코로나19 의심 증상 수험생, 보건소 검사받아야” 수능을 하루 앞둔 2일,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수험생들에게 “오늘 코로나19 의심 증상이 있으면 반드시 가까운 보건소에서 진단검사를 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유 부총리는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수험생임을 밝히고 진단검사를 받으면 가장 신속하게 결과를 통보하도록 했다&rdq...
  7. 전국 평검사 “윤석열 직무배제, 부당하다”···추미애에 일괄 반기 부산지검 서부지청 평검사들이 30일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직무집행 정지가 부당하다는 성명을 냈다. 이로써 전국 지방검찰청과 지청의 모든 평검사들이 윤 총장의 직무집행 정지가 위법·부당하다고 성명을 낸 게 됐다. 부산지검 서부지청 평검사들은 검찰 내부망에 ‘평검사 회의 결과’라는 글을 통해 “이번 총장에 대한...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