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금천구, 호암산 자락 불법배드민턴장 정비...생활SOC 확보
  • 김미경 기자
  • 등록 2021-02-22 10:18:25

기사수정
  • 민․관 협의를 통해 호암산 자락 불법배드민턴장 5개소 정비
  • 사유지 매입해 사설화된 배드민턴장 주민 개방
  • 불법시설물 철거 후 산림복원, 생태공원 사업 추진 중

금천구는 호암산에 난립해 산림을 훼손하던 불법배드민턴장 5개소를 정비하고, 생태공원으로 조성해 주민에게 개방한다고 밝혔다.

 

조감도

금천구 호암산은 시흥동과 독산동의 도심 속 허파역할을 하고 있는 힐링공간이다.

 

1970년대 산업화와 86ㆍ88 국제대회를 계기로 호암산 자락에 우후죽순으로 불법배드민턴장이 난립했다. 이는 몇 개 동호회만의 사설화로 지역주민들과의 많은 갈등을 야기했다. 호암산 내 불법 배드민턴장은 총 5개소로 모두 개발제한구역 내에 위치해 있었다.


구는 이를 해소하기 위해 불법 배드민턴장이 위치한 사유지를 매입해 체육시설을 양성화하고, 공유공간으로 조성했다.


배드민턴장 5개소 중 4개소는 이미 전면 재정비를 마치고 주민에게 개방했다. 기존에 휴게식당, 창고 등의 용도로 설치된 불법건축물을 철거해 하천계류, 산림 등으로 복원했다. 나머지 1개소도 주민 누구나 이용할 수 있는 생태공원 조성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호암산자락 불법배드민턴장 정비 및 생태공원 조성

구는 기존의 불법배드민턴장이 오랫동안 이용된 생활체육시설임을 감안해 5개 동호회 임원진과 회원들에게 2년 동안 수차례에 걸쳐 사전설명회를 진행했다.

 

또, 불법시설 정비과정에서 불미스런 충돌과 갈등이 최소화되도록 동호회원, 동주민자치위원과 함께 민ㆍ관협의체를 구성, 현장소통과 이해설득 과정을 거쳐 통합 커뮤니티 공간으로 재탄생시켰다.

 

유성훈 금천구청장은 “오랜 협의를 통해 장기간 사설화로 지역주민들과 수많은 갈등을 겪어왔던 불법 배드민턴장 문제를 해결해 산림을 복원하고, 동시에 지역 내 부족한 생활SOC를 확충했다”며, “주민들이 여가를 즐기며 코로나 블루를 극복할 수 있도록 다양한 생활SOC를 확보하는데 박차를 가하겠다”고 밝혔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유니세프
국민신문고
HOT ISSUE더보기
많이 본 뉴스더보기
  1. 구로구 고척 상인·진보당, 코스트코-아이파크 입점 반대 기자회견 25일 진보당 관계자와 구로구 고척 일대 상인들이 서울 구로구청 앞에서 코스트코와 아이파크몰 입점에 반대한다는 내용의 기자회견을 열었다.코스트코와 아이파크몰이 서울 구로구 고척동에 입점할 예정인 가운데, 이들은 지역 전통시장 입주자와 상인들의 66%가 부정적 영향을 우려한다며 상권활성화구역 지정과 코로나19로 야기된 손실..
  2. 2차 재난기본소득 신청률 76.1%…3월1일부터 현장신청도 가능 경기도 2차 재난기본소득 신청률이 접수시작 20여일 만에 76.1%를 기록했다. 경기도는 온라인 신청이 어려운 도민을 대상으로 3월 1일부터 행정복지센터에서 접수를 시작할 예정이다. 휴일이지만 재난기본소득 신청은 가능하다. 24일 경기도에 따르면 지난 1일부터 23일 23시까지 2차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신청을 한 경기도민은 1,022만614명으로 .
  3. 구로구, ‘주인 없는 간판’ 무상 철거 구로구가 무주간판(주인 없는 간판) 무상 철거사업을 펼친다. 구로구는 “주인 없이 방치되는 간판을 철거함으로써 안전하고 쾌적한 생활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이번 사업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정비 대상은 폐업이나 영업장 자진 폐쇄 등의 이유로 방치된 낡은 간판, 파손이 심해 안전을 위협하는 돌출간판, 벽면이용 간판 등이다. ...
  4. 광명시, 코로나-19 예방백신 첫 접종 시작 광명시는 26일 오전 9시부터 광명시보건소에서 코로나-19 예방백신 첫 접종을 시작한다.  정부의 우선접종 권장대상자인 노인요양병원과 노인요양시설의 입소자 및 종사자 중 65세 미만이 접종 대상이다.  첫 예방백신 접종 대상자수는 접종에 동의한 총 874명으로 관내 요양병원 5개소 566명, 요양시설 12개소 308명이다. 2월 26일부터 3월 ...
  5. “당신의 상상, 양천협치를 채우다” 민관협치 의제공모 나선 양천구 양천구 지역사회 문제해결을 위해 민과 관이 함께 공동으로 진행할 수 있는 우수한 의제(사업)를 오는 2월 22일(월)부터 3월 23일(화) 30일간 모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금번 공모는 행정기관이 주도적으로 정책을 결정하는 방식을 넘어, 구민들과 함께 지역사회 문제를 고민하고 해결할 수 있도록 하려는 취지에서 시작되었다. 공모참여는 구.
  6. 서울시, 3월부터 유람선타고 노들섬 간다…약 50년 만에 뱃길 복원 오는 3월부터 유람선을 타고 노들섬에 갈 수 있다. 서울시는 100년 넘게 휴양지로 사랑받았지만 강변북로 건설로 모래사장이 사라지면서 끊어졌던 노들섬으로의 뱃길이 약 50년 만에 다시 열린다고 밝혔다. 시는 3월 6일부터 하루 1회 노들섬으로 가는 유람선을 운행한다. 수요일부터 일요일 저녁 7시 30분 여의도에서 출발해 반포대교를 돌아 .
  7. 경기도, 항일유적지 널리 알리고 친일잔재 청산은 지속 추진 경기도가 3.1운동 102주년을 맞아 항일유적지 알리기와 친일잔재 청산 공모사업 등 다양한 친일청산 및 항일 사업을 추진한다. 25일 경기도에 따르면 도와 경기문화재연구원은 잊히고 사라져가는 항일독립운동 유적지 120개소에 대한 알리기 사업을 실시할 예정이다. 앞서 도는 도내 항일운동의 현장을 알리고자 지난 2018년 안내판 61개와 표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