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시민단체, 오세훈 서울시장 명예훼손으로 고발 "시민민주주의 파괴했다"
  • 김창식 기자
  • 등록 2022-01-26 17:03:55

기사수정
  • "오세훈 시장, 시민참여 민주주의 관련 허위사실 유포 및 명예 훼손"
  • "오세훈 서울시장, 시민단체 특혜 주장…말에 책임 져야"

전국 1090개 시민단체 등이 모여 결성한 `퇴행적인 오세훈 서울시정 정상화를 위한 시민행동`(이하 오!시민행동)이 오세훈 서울시장을 명예훼손 혐의로 고발했다.

 

전국 1090개 시민단체 등이 모여 결성한 `퇴행적인 오세훈 서울시정 정상화를 위한 시민행동`이 26일 오전 `오세훈 서울시장 고발 및 서울시 공익감사 청구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은 26일 오전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오세훈 서울시장 고발 및 서울시 공익감사 청구 기자회견`을 열고 "오세훈 서울시장은 지난 2021년 9월 기자회견을 시작으로 서울의 시민참여 민주주의와 협력적 거버넌스와 관련해 허위사실을 유포하고 명예를 훼손했다"고 주장했다.

 

앞서 오세훈 서울시장은 "시민단체들이 특혜를 받고 마치 서울시 예산을 ATM에서 돈 빼내듯 받아왔다"고 말한 바 있다.

 

이에 오!시민행동은 "지난 4개월 동안 서울 시민들에 대한 오세훈 시장의 기자회견 내용이 사실과 다르다는 점을 증명했다"며 "허위사실을 통해 시민과 시민 사이의 갈등을 조장하고 시민주도 거버넌스 제도를 무력화시키려는 오 시장의 낡은 정치 공작을 중단하라고 경고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오 시장은 이에 대한 반성이나 사과 없이 불법적인 예산 삭감과 사업 구조조정을 시도했으며 보복 감사, 표적 감사를 지금까지도 이어가고 있다는 게 이들의 주장이다.

 

이에 시민행동은 "서울시의 정당한 절차를 통해 지원된 사업들을 마치 특혜 지원이나 부패한 사업들로 매도한 오세훈 시장을 고발한다"며 "이제 오세훈 서울시장은 자신의 말에 대한 책임을 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오세훈 서울시장을 명예훼손 혐의로 고발하고 오세훈 서울시정에 대한 공익감사를 청구했다.

이들은 `서울시민` 500여명의 이름으로 퇴행적인 오세훈 서울시장에 대한 공익감사를 청구한다고 말을 이었다.

 

또한, 오세훈 서울시정이 2022년 예산을 편성하며 민간 협치와 관련된 시민 예산을 대폭 삭감하고 오 시장의 공약사업이자 전시성 사업을 위한 예산을 대규모로 책정한 것과 관련해 `명백한 위법부당행위`라고 비판했다. 정치적 사리사욕을 위해 서울시정의 사유화를 모색하고 있는 바 오세훈 서울시정에 대한 공익감사가 시급하다는 것이다.

 

아울러 단체는 지금 이 순간에도 `오세훈식 시민단체 블랙리스트`에 기초한 표적 감사, 보복 감사가 진행되고 있다며 오세훈 시장이 서울시의 감사 관련 규정과 절차 등을 무시한 채 부당불법적인 감사를 맹목적으로 진행하고 있다고 일갈했다.

 

오!시민행동은 과도한 자료 제출 요구, 폭언을 동반한 억압적 감사, 감사조사 기간이 정해지지 않은 부당한 절차와 관행, 개인정보를 침해하는 반인권적 정보 요구, 감사 결과에 대한 부적절한 동의 요청 등을 일삼은 서울시의 `잘못된 감사에 대한 감사`가 필요하다고 호소했다.

 

오!시민행동은 서울시의 `잘못된 감사에 대한 감사`가 필요하다고 호소했다.

끝으로 시민행동은 기자회견을 통해 ▲오세훈 서울시장이 시민사회에 대한 지원사업액 조작과 허위사실 유포에 대해 인정하고 사과할 것 ▲감사원이 오세훈 서울시정의 위법·부당 행위에 대한 공익감사를 즉각 실시할 것 ▲서울시 공무원들이 오 시장의 위법·부당 지시를 거부할 것 ▲서울시가 부당하고 불법적인 표적 감사, 보복 감사를 즉각 중단할 것 등을 요구했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서초구
국민신문고
HOT ISSUE더보기
많이 본 뉴스더보기
  1. 구로구, 구로중앙로 일대 지중화 추진 구로구가 구로중앙로 일대를 대상으로 지중화 사업에 나섰다. 지중화는 전기‧통신선 등 각종 공중선을 지하에 묻고 전봇대를 철거하는 사업이다. 구로구는 도시 미관과 안전한 보행환경을 위해 지중화 사업을 추진키로 결정하고 유동 인구, 왕복 차선 수, 보도 폭 등을 고려해 구간을 선정했다. 2020년 한국전력공사의 승인을 받은 구는 지..
  2. 구로구, 여름방학 대학생 아르바이트 모집 구로구가 여름방학 대학생 아르바이트를 모집한다고 밝혔다.  모집대상은 구로구에 주민등록이 되어있는 대학생(휴학생 포함) 150명이다. 근무 기간은 7월 4일부터 29일까지며 주5일 하루 4시간씩 근무한다. 임금은 1일 4만3,080원, 만근 시 99만840원(보험료 공제액 포함)이다. 참여를 원하는 이는 이달 30일부터 내달 5일까지 구청 홈페이지를 ...
  3. 김동연 선대위 소속 의원들, `KT 채용청탁 의혹 규탄 기자회견` 김동연 선대위 소속 의원들은 24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KT 채용청탁 의혹 규탄 기자회견`을 열고 김은혜 후보를 향해 "KT 채용 청탁 의혹과 거짓 해명에 대해 부디 지금이라도 사실을 밝히고 경기도지사 후보에서 사퇴하라"고 날을 세웠다.이어 "김은혜 후보를 경기도지사 후보로 공천한 국민의힘도 부실인사를 공천한 사실에 대...
  4. 안산시, 안산천 잉어 떼죽음 사고관련 긴급조치 실시 안산시는 안산천 꿈의 교회 인근에서 발생한 잉어 떼죽음 사고와 관련해 긴급조치에 나섰다고 26일 밝혔다. 사고는 지난 25일 밤 오랜 가뭄상태에서 내린 비로 도로의 각종 비점오염원(불특정장소에서 불특정하게 수질오염물질을 발생시키는 배출원)들이 안산천에 대거 유입되면서 발생한 것으로 추정된다.  시는 사고 발생 즉시 환경교...
  5. 서울대서 여의도까지 '16분' 소요...신림선 28일 개통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는 영등포구 샛강역(여의도)과 관악구 관악산역(서울대학교)을 연결하는 도시철도 신림선이 5월 28일 개통된다고 밝혔다.신림선은 지하철 9호선 샛강역부터 1호선 대방역, 7호선 보라매역, 2호선 신림역을 거쳐 관악산(서울대학교)역을 연결하는 총 연장 7.76km, 11개 역사로 구성된 노선으로 ‘17년 3월 착...
  6. 수도권 진보교육감 후보 정책연대..."공교육 대전환 책임지겠다" 수도권 진보진영 교육감 후보들은 24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정책 연대를 통해 수도권에서 공교육 대전환을 책임지겠다"고 밝혔다.기자회견에서 성기선 경기도교육감 후보,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후보, 도성훈 인천시교육감 후보 등은 "새 정부 교육정책은 시대를 역주행하고 있고, 교육이 방치되고 있다. 실패했던 이명박 ...
  7. 서울시민이 직접 가꾼 도시녹화 258개소 활짝! 유래 없이 장기간 지속된 코로나19에도 불구하고 꽃과 나무들은 어김없이 새싹을 틔우고 꽃을 피워 우리의 지친 마음을 위로한다. 그런 꽃과 나무들을 내 손으로 직접 심고 가꾸고 있다면 더욱 의미 있지 않을까?서울시는 ‘2022년 시민주도 도시녹화 주민제안사업’에 시민 5,215명이 참여하여 식목일을 전후로 25개 자치구 258곳에 수목 ...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