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서울시민이 직접 가꾼 도시녹화 258개소 활짝!
  • 김창식 기자
  • 등록 2022-05-23 17:25:48

기사수정
  • 올해 ‘시민주도 도시녹화 주민제안사업’ 25개 자치구 대상지 250여 곳 선정
  • 시민 5,215명이 수목 9만 9천 주, 초화류 7만 3천 본 식재 … 일상에 녹색 활기
  • 개소당 2백만 원 이내 녹화재료 지원… 시민주도형 정원문화 정착 목표로 지속 추진

유래 없이 장기간 지속된 코로나19에도 불구하고 꽃과 나무들은 어김없이 새싹을 틔우고 꽃을 피워 우리의 지친 마음을 위로한다. 그런 꽃과 나무들을 내 손으로 직접 심고 가꾸고 있다면 더욱 의미 있지 않을까?

 

시민참여 녹화 전(영등포구 신길동)

서울시는 ‘2022년 시민주도 도시녹화 주민제안사업’에 시민 5,215명이 참여하여 식목일을 전후로 25개 자치구 258곳에 수목 9만 9천 주, 초화류 7만 3천 본을 심었다고 밝혔다.

 

‘시민주도 도시녹화 주민제안사업’은 서울시가 시민들이 직접 꽃‧나무를 심고 가꾸는 정원문화 정착을 목표로 하여 추진하는 사업이다. 사업 참여를 희망하는 시민들은 5인 이상의 단체(공동체)를 구성하고 대상지 발굴부터 신청, 녹화, 사후관리까지 전 과정에 자발적으로 참여하여 정원 조성을 완료한다.

 

시민참여 녹화 후(영등포구 신길동)

특히 올해는 당초 계획한 규모(200개소) 대비 약 2.5배인 501개소의 단체(공동체)가 신청하는 등 시민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 의지가 돋보였다.

 

식목일, 약속 장소에 삼삼오오 주민들이 모이기 시작했다. 동네 어르신부터 부모님 손에 이끌려 나온 아이들까지 모두 함께 모여 그간 답답함을 털어내듯이 인사를 나누었다. 한바탕 이야기 시간이 지나고 오랜만에 밖에 모인 아이들도 잠잠할 무렵 작업모자를 눌러쓴 동네 아저씨가 간단한 설명과 함께 오늘 심을 나무 등을 나누어주었다.

 

지원받은 꽃과 나무, 비료를 들고 옹기종기 모여 어르신부터 어린이까지 모두 한마음으로 나무를 심었다. 나무를 심으며 피어난 웃음은 물을 주고 마무리할 때까지 떠나지 않았다. 이처럼 서울시의 여러 아파트와 골목길 곳곳에서 시민이 직접 나무를 심으며 동네를 봄처럼 화사하게 가꾸는 활동이 전개됐다.

 

이번 사업에 참여한 은평구의 한 단체는 “봄맞이 기념으로 이웃과 함께 꽃과 나무를 심으면서 소소한 행복을 느꼈고 동네 분위기가 화사해져 뿌듯하다.”라며 사업 참여 소감을 전했다. 아울러 “지원 물량 이외에도 이웃들끼리 마음을 모아 자체적으로 추가 식재도 완료했다. 앞으로 사업 규모가 더 확대되길 희망한다.”라고 말했다.

 

유영봉 서울시 푸른도시국장은 “시민이 직접 꽃과 나무를 심고, 가꾸어 삭막한 도심 속 일상에 녹색 활기를 불어넣었을 뿐만 아니라 녹화에 참여한 다양한 구성원들 간 소통과 공감의 기회가 되어 그 의미를 더했다”라며 “앞으로는 일상 회복과 함께 시민들의 녹화 열정도 보다 높아질 것으로 기대되며, 정원문화 확산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서초구
국민신문고
HOT ISSUE더보기
많이 본 뉴스더보기
  1. 한동훈은 구로에서 정치를 시작하라 재주는 강남좌파가, 돈은 강남우파가 강남의 전성시대이다. 강제적 권력으로서의 강남은 이미 오래전에 한국을 정복했다. 강남은 이탈리아 공산당의 창건자인 안토니오 그람시가 제창한 헤게모니(Hegemony)의 개념에서도 이제 남한사회를 전일적으로 평정ㆍ지배하게 되었다. 강남에 거주하는 특권층이 대한민국 공동체를 주도적으로 이끌어.
  2. 물가오름세 탓에 5월 ‘경제고통지수’ 고공행진 국민이 현실에서 체감하는 경제적 어려움을 나타내는 ‘경제고통지수’가 5월 기준으로 21년 만에 최고 수준을 기록했다. 그만큼 살기 어렵다는 얘기다. 미국 경제학자 아서 오쿤이 고안한 지표다. 소비자물가 상승률과 실업률을 더해 산출한다. 20일 김회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통계청 자료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지난달 경제고통...
  3. 성상납 의혹 이준석 대표의 운명은? 국민의힘이 성상납 의혹을 받는 이준석 대표의 징계 여부를 논의할 윤리위원회를 22일 오후 7시에 열었다. 이 대표는 성 상납 및 증거인멸 교사와 관련한 품위유지 의무 위반으로 징계 심의를 받는다.2013년 한 중소기업 대표로부터 성 상납을 받았다는 의혹이 지난해 말 제기됐고, 측근인 김철근 당대표 정무실장이 제보자에게 7억 원 상당의 ...
  4. “고물가로 어려워진 민생경제 회복에 큰 도움”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의원, 이동주 의원, 전국철도지하철노동조합협의회, 민생경제연구소 등은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고유가, 고물가 대책의 일환으로 ‘대중교통특별할인 제도 도입’을 촉구했다. 이는 중앙정부의 재정지원을 통해 시민들의 대중교통가격을 한시적으로 할인해주는 방법으로 고물가에 ...
  5. 인천사서원, 열악한 주거환경 공공 돌봄으로 해결 2.5통 트럭 한 대가 120kg짜리 쓰레기 분리수거용 자루 20여 개와 썩은 음식물이 가득했던 냉장고 한 대, 집기를 싣는다. 악취가 진동한다. 집 안은 아직 정리하지 못한 물건과 버릴 물건들이 뒤섞여 있고 바닥 장판이 썩어 거무스름하게 변한 곳에 약품을 뿌려 박박 닦는다. 쓰레기가 가득한 자루를 들쳐 메고 1, 2층 계단을 오르락내리락 한다.&n...
  6. 구로구, ‘지역자활센터 및 뇌병변장애인비전센터’ 착공식 구로구가 지난 17일 ‘지역자활센터 및 뇌병변장애인비전센터’ 건립을 위한 첫 삽을 떴다. ‘지역자활센터 및 뇌병변장애인비전센터’는 근로능력이 있는 저소득층에게 체계적인 자활서비스를 제공하고, 최중증 뇌병변장애인에게 돌봄·교육 등 종합적 서비스를 지원하기 위한 시설이다.  구로동로42길 43에 조성되는 센터...
  7. 국민의힘 윤리위, ‘이준석 징계 여부’ 2주 뒤로... 국민의힘 윤리위원회는 22일 이준석 대표의 ‘성상납 관련 증거인멸교사’ 의혹과 관련해 2주 뒤인 다음달 7일 이 대표의 추가 소명을 듣고 징계를 심의·의결하기로 결정했다.윤리위는 이 대표의 측근인 김철근 당대표실 정무실장에 대해선 증거 인멸 의혹과 관련한 품위유지 의무 훼손을 이유로 징계 절차를 개시하기로 했다.그...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