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코로나19 확진자 500명 돌파 전망···수도권 중심 재유행
  • 안정훈 기자
  • 등록 2020-11-26 09:05:56

기사수정
  • 박능후 “나 하나쯤이야 하는 행동이 가족, 지인, 동료 감염으로 이어져”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1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대응 정례브리핑을 열고 발언하고 있다. (사진=보건복지부) 코로나19 3차 대유행이 본격적으로 확산하는 추세다. 26일 오전 정부는 코로나19 확진자가 8개월만에 500명을 넘어섰다고 밝혔다.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은 이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모두발언에서 3월 6일 이후 8개월 만에 일일 확진자가 500명을 넘어섰다고 밝혔다.

   

박 1차장은 “코로나는 나와 가족의 바로 곁에 와 있다. 최근 사례를 보면 아파트 사우나에서 시작된 연쇄감염이 100명을 넘어섰고 에어로빅 학원과 군 훈련소에서 하루이틀 사이에 50명이 넘는 집단감염이 발생했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특히 젊은층의 감염 확산세가 심상치 않다. 20~30대 감염자 비중은 한달 새 28%까지 증가했다”면서 “인공호흡기가 필요한 젊은 중환자 수도 19명에 달한다”고 했다.

   

신규 확진자의 증가세는 수도권에서 주로 이루어지고 있다. 지난 25일 신규 확진자 382명 중 수도권에서 255명이 발생했다. 지난 20일부터 5일 연속 200명대를 이어가는 추세다.

   

주요 집단감염 사례는 서울시에서는 ▲동대문구 고등학교-마포구 홍대새교회에서 누적 114명(동대문구 고등학교 관련 11명, 홍대새교회 관련 103명) ▲서울 서초구 1~2번 사우나(71명, 39명) ▲강서구 병원 관련 39명 등이다.

   

인천에서는 연수구 유흥주점 관련 확진자가 누적 36명, 경기도에서는 용인시 키즈카페 관련 누적 80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박 1차장은 “유흥주점이나 단체여행을 매개로 한 집단감염도 여전히 발생하는 현실”이라며 “나 하나쯤이야 하는 행동이 나뿐만 아니라 가족, 지인, 동료 감염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경고했다.


관련기사
TAG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유니세프
국민신문고
HOT ISSUE더보기
많이 본 뉴스더보기
  1. 인천·부천·시흥 주민들 합심 릴레이 청원···‘제2경인선 무산 걱정’ 인천시 남부지역과 경기도 부천 옥길지구, 시흥 은계지구 주민들이 합심해 ‘제2경인선 예비타당성 조사’ 통과를 촉구하고 나섰다. ‘제2경인선’은 인천 남부지역부터 서울 구로구까지 잇는 노선으로, 청학역에서부터 인천논현, 서창2지구 등을 지나 구로역까지 이어진다. 경기도 서남권에서는 부천 옥길지구와 시흥 은계지...
  2. 조은희⑤, “서울시장 선거는 실력으로 하는 선거” 서울시장 선거는 실력으로 승부하는 선거입니다. 이름값이나 유명세에 기대어 치르는 선거가 아닙니다. 따라서 후보자가 서울시민들에게 희망의 메시지를 전달할 수 있는 공감 능력이 있느냐 없느냐가, 출마자가 그 희망의 메시지를 구체적 정책으로 현실화시킬 수 있는 추진 역량을 갖췄느냐 갖추지 못했느냐가 다가오는 서울시장 선거의...
  3. 조은희③, “일머리 있는 준비된 서울시장이 되겠다” 저는 언론인으로 활동하던 시절에 사람을 두려워하지 않는 기자였습니다. 그때의 기억과 영향 덕분에 제가 현재는 정당한 민원을 제기하는 민원인들을 만나는 일을 무서워하지 않는 열린 행정가가 될 수 있었습니다
  4. 조은희⑥, “서초에서 통하면 구로에서도 통한다” 문재인 정부와 더불어민주당은 집을 가진 사람은 보수이고, 집이 없는 사람은 진보라는 무척이나 도식적이고 교조적인 편향된 관념에 빠져 있습니다. 그로 인해 자기편 숫자를 한 명이라도 더 늘리는 정략적 수단으로 임대주택만 열심히 짓고 있어요. 정말 웃긴 일은 문재인 정부 사람들과 더불어민주당 정치인들 본인들은 임대주택에 살고...
  5. 조은희④, “안철수 대세론은 양날의 칼이다” 안철수 대표가 대세론에 도취해 자기를 중심으로 행동하고 판단하는 태도를 보이는 순간 2012년 버전의 안철수 현상은 원래의 안철수 현상처럼 물거품 같이 사라질 수밖에 없습니다. 대세론에 안주하고 도취하지 않는 일, 안철수 대표 앞에 제일 어려운 과제이자 가장 험난한 장애물입니다. 당은 달라도 저 역시 이번 서울시장 선거에서 야권...
  6. 코로나 확진자 537명···검사 건수는 3만4000건 늘어 12일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537명을 기록했다. 전날 451명보다는 86명 늘었으나, 검사 건수가 두 배 가까이 늘어난 점을 감안하면 수가 적은 편이다. 실제로 이날 검사건수 대비 확진자 수를 계산하는 양성률은 0.86%로, 양성률이 1% 아래로 나온 것은 지난해 11월 10일 이후 처음이다. 정부는 더욱 많은 확진자가 나올 수 있다고 우려..
  7. 北 피격 공무원 유족, 靑-국방부·해경 상대 정보공개 행정소송 지난해 9월 서해에서 북한군 총격에 사망한 해양수산부 공무원의 유가족이 정부를 상대로 13일 정보공개를 청구하는 행정소송을 냈다. 피격 공무원의 형 이래진씨는 동생의 아들과 함께 이날 오후 서울행정법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청와대, 국방부, 해양경찰청을 상대로 정보공개 처분 취소 행정소송을 제기했다. 이씨는 “유가족의 ...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