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경기서부권문화관광협의회 관광 활성화 시동…7개 도시 잇는 스탬프투어 도입
  • 민창기 기자
  • 등록 2021-02-22 10:09:00

기사수정
  • 안산·부천·화성·평택·시흥·김포·광명 등 7개시 관광발전 협업
  • 윤화섭 시장 “포스트 코로나 시대 대비…관광 활성화·지역상생 노력”

안산시를 비롯해 부천·화성·평택·시흥·김포·광명 등 모두 7개 시가 참여하고 있는 ‘경기서부권문화관광협의회’가 포스트 코로나를 대비해 관광 활성화를 위한 공동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경기서부권문화관광협의회 관광 활성화 시동...7개 도시 잇는 스탬프투어 도입

경기서부권문화관광협의회는 경기 서부권역의 관광발전 및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2019년 5월 출범한 협의체로, 윤화섭 안산시장이 협의회장을 맡고 있다.

 

시는 올해 경기서부7길(둘레길)의 자연 관광자원과 문화유적지를 연계한 경기서부7길 스탬프투어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등 공동 관광마케팅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고 22일 밝혔다.

 

각 지자체의 주요 관광지를 잇는 경기서부7길을 활성화하기 위해 마련된 스탬프투어는 각 도시마다 3개소씩, 모두 21개의 거점을 지정하고 스탬프 인증에 따라 기념품을 지급하는 프로그램이다.

 

협의회는 또 각 지자체마다 열리는 각종 대표축제 현장에서 경기서부권 관광정보를 소개하는 공동 홍보관을 운영하고, 김포·제주공항 대형 스크린 광고를 통해 7개 도시의 주요 관광지 및 행사 소식을 전국적으로 알린다.

 

올해부터 전 세계적으로 백신 접종이 시작됨에 따라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한 잠재적 외국인 관광객 유치에도 나선다.

 

이를 위해 경기도·경기관광공사와 협업으로 외국인 관광객을 대상으로 하는 EG(Explore·Enjoy·Exciting to Gyeonggi)투어 사업을 올해 추진한다. 서울과 7개 시 등을 연계한 관광지 투어버스 운영을 통해 서울 중심의 관광을 탈피하고, 외국인 관광객을 직접 유치할 것으로 기대된다.

 

협의회는 또 7개 지자체 문화유적지와 자전거 길을 소개하는 안내지를 제작해 배부하는 한편, 이를 활성화할 수 있는 구상 용역도 추진한다.

 

코로나19 유행으로 관광산업이 위축된 지난해는 안산 대부해솔길 등 7개 시 둘레길 특화 및 각 도시의 주요 관광지를 소개하는 영상 콘텐츠를 제작하는 등 온라인 홍보마케팅 사업을 중점 추진했다.

 

윤화섭 안산시장은 “코로나19 극복이 점차 현실화되고 있는 상황에서,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해 7개 도시가 경기 서부권 관광 활성화를 위해 뜻을 모아 여러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며 “관광 활성화 기반 구축과 지역상생 발전을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TAG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유니세프
국민신문고
HOT ISSUE더보기
많이 본 뉴스더보기
  1. 구로구 고척 상인·진보당, 코스트코-아이파크 입점 반대 기자회견 25일 진보당 관계자와 구로구 고척 일대 상인들이 서울 구로구청 앞에서 코스트코와 아이파크몰 입점에 반대한다는 내용의 기자회견을 열었다.코스트코와 아이파크몰이 서울 구로구 고척동에 입점할 예정인 가운데, 이들은 지역 전통시장 입주자와 상인들의 66%가 부정적 영향을 우려한다며 상권활성화구역 지정과 코로나19로 야기된 손실..
  2. 2차 재난기본소득 신청률 76.1%…3월1일부터 현장신청도 가능 경기도 2차 재난기본소득 신청률이 접수시작 20여일 만에 76.1%를 기록했다. 경기도는 온라인 신청이 어려운 도민을 대상으로 3월 1일부터 행정복지센터에서 접수를 시작할 예정이다. 휴일이지만 재난기본소득 신청은 가능하다. 24일 경기도에 따르면 지난 1일부터 23일 23시까지 2차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신청을 한 경기도민은 1,022만614명으로 .
  3. 구로구, ‘주인 없는 간판’ 무상 철거 구로구가 무주간판(주인 없는 간판) 무상 철거사업을 펼친다. 구로구는 “주인 없이 방치되는 간판을 철거함으로써 안전하고 쾌적한 생활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이번 사업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정비 대상은 폐업이나 영업장 자진 폐쇄 등의 이유로 방치된 낡은 간판, 파손이 심해 안전을 위협하는 돌출간판, 벽면이용 간판 등이다. ...
  4. 광명시, 코로나-19 예방백신 첫 접종 시작 광명시는 26일 오전 9시부터 광명시보건소에서 코로나-19 예방백신 첫 접종을 시작한다.  정부의 우선접종 권장대상자인 노인요양병원과 노인요양시설의 입소자 및 종사자 중 65세 미만이 접종 대상이다.  첫 예방백신 접종 대상자수는 접종에 동의한 총 874명으로 관내 요양병원 5개소 566명, 요양시설 12개소 308명이다. 2월 26일부터 3월 ...
  5. “당신의 상상, 양천협치를 채우다” 민관협치 의제공모 나선 양천구 양천구 지역사회 문제해결을 위해 민과 관이 함께 공동으로 진행할 수 있는 우수한 의제(사업)를 오는 2월 22일(월)부터 3월 23일(화) 30일간 모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금번 공모는 행정기관이 주도적으로 정책을 결정하는 방식을 넘어, 구민들과 함께 지역사회 문제를 고민하고 해결할 수 있도록 하려는 취지에서 시작되었다. 공모참여는 구.
  6. 서울시, 3월부터 유람선타고 노들섬 간다…약 50년 만에 뱃길 복원 오는 3월부터 유람선을 타고 노들섬에 갈 수 있다. 서울시는 100년 넘게 휴양지로 사랑받았지만 강변북로 건설로 모래사장이 사라지면서 끊어졌던 노들섬으로의 뱃길이 약 50년 만에 다시 열린다고 밝혔다. 시는 3월 6일부터 하루 1회 노들섬으로 가는 유람선을 운행한다. 수요일부터 일요일 저녁 7시 30분 여의도에서 출발해 반포대교를 돌아 .
  7. 경기도, 항일유적지 널리 알리고 친일잔재 청산은 지속 추진 경기도가 3.1운동 102주년을 맞아 항일유적지 알리기와 친일잔재 청산 공모사업 등 다양한 친일청산 및 항일 사업을 추진한다. 25일 경기도에 따르면 도와 경기문화재연구원은 잊히고 사라져가는 항일독립운동 유적지 120개소에 대한 알리기 사업을 실시할 예정이다. 앞서 도는 도내 항일운동의 현장을 알리고자 지난 2018년 안내판 61개와 표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