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신지예③, “진보 기득권과 보수 기득권은 동반몰락중”
  • 공희준 편집위원
  • 등록 2021-04-05 20:04:53

기사수정
  • 21대 총선의 위성정당 소동이 서울시장 출마를 결심하도록 이끌어
2020년 4월의 제21대 총선은 승리한 더불어민주당의 몰락을 촉발하고, 패배한 국민의힘의 부활을 도리어 이끌어낸 이상한 국회의원 선거로 역사에 기록될 가능성이 점점 더 짙어지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이 총선 승리 1년 만에 대국민 읍소에 나서야만 하는 궁지로 내몰린 데에는 더불어민주당의 위성정당으로 급조된 더불어시민당 소속 비례대표 국회의원들이 국민들에게 드러낸 부도덕하고 몰상식한 행각들이 적잖은 역할을 해왔다. 신지예 무소속 서울시장 후보로부터 위성정당 파동이 한국정치에 어째서 두고두고 커다란 오욕으로 남을지에 관해 들어보았다.

이제는 제7공화국이 출범해야 할 때


신지예 후보는 젊은 밀레니엄 세대가 새로운 공화국의 주역이 될 것임을 예견했다. (사진 김한주 기자)

신지예 : 밀레니엄 세대는 과거의 경험과 관행에 사로잡혀 있지를 않습니다. 따라서 다양하고 파격적인 정치적 실험을 상상하고 시도하고 실현하는 주체로 자리할 수가 있습니다.

 

지금의 우리나라 정치는 진보 기득권 세력과 보수 기득권 세력의 동반몰락이 진행되고 있는 양상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먼저 붕괴한 보수를 뒤이어 현재는 진보가 무너지고 있습니다. 저는 진보진영에 친화적인 사람입니다. 속절없이 추락하는 진보를 제가 강 건너 불구경하듯이 수수방관만 할 수 없는 이유입니다. 저는 진보정치의 재건을 위해서는 기성 진보정치가 왜 실패했는지를 냉정하게 돌이켜봐야만 한다고 생각합니다. 그런데 저는 좀 더 장기적 전망을 갖고 있습니다.

 

공희준 : 어떤 장기적 전망인가요?

 

신지예 : 저는 이제는 7공화국의 문을 열어야 한다고 확신합니다. 진보정치가 7공화국 체제의 탄생과 운영을 주도하려면 새로운 시대정신이 무엇인지를 정확히 포착해야만 합니다. 저는 새로운 시대정신을 담을 수 있는 헌정체제가 등장하지 않으면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이 상대의 실책에서 비롯된 반사이익에만 운 좋게 기대어 정권을 주고받는 악순환이 계속 되풀이될 것이라고 우려하고 있습니다.

 

저는 솔직히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하고 싶지 않았습니다. 무엇보다도 선거가 너무나 힘든 일이란 사실을 잘 알고 있었습니다. 더욱이 저 같은 무소속 후보에게는 선거는 지나치게 많은 돈이 들어가는 일이기도 했습니다.

 

위성정당 사태는 사사오입 개헌에 버금갈 흑역사


신지예 서울시장 후보는 보궐선거 출마 결정이 쉽지 않았음을 솔직히 털어놓았다. (사진 김한주 기자)

선거에 출마한 후보자는 수많은 약속을 공약 형태로 발표하게 됩니다. 그런 약속들이 결국에는 말빚이 되고 마는 경우가 많습니다. 했던 약속은 꼭 지켜야 하고, 진 말빚은 반드시 갚아야만 하는데 그게 결코 쉽지가 않습니다.

 

그럼에도 저는 이왕 선거에 나갈 바에는 새롭게 판을 짜서 출마해야만 한다고 생각하고 많을 분들을 만났습니다. 저의 원래 목표는 시민연합후보 자격으로 선거전에 임하는 것이었습니다. 시민연합후보를 탄생시키려는 목적으로 시민후보추진위원회가 실제로 꾸려지기도 했습니다.

 

그런데 금태섭 전 의원은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의 단일화로 진로를 결정하고, 정의당은 당대표가 성폭력 사건에 연루되어 낙마하면서 당이 큰 혼란상태에 빠졌습니다. 저는 구도가 교통정리되기만을 마냥 기다릴 수만은 없다는 판단 아래 마침내 출마를 결단하게 됐습니다.

 

저에게 특히나 타격이 컸던 일은 정의당이 사실상 마비된 사태였습니다. 정의당을 제외한 다른 진보정당들은 대부분 작년 총선 당시의 위성정당 창당 소동으로부터 자유롭지 못한 처지였습니다.

 

작년 봄의 21대 총선 국면에서의 위성정당 창당 소동은 자유당 시절의 사사오입 개헌에 버금갈 한국정치의 흑역사로 길이길이 남을 부끄럽고 수치스러운 사건이었습니다. 저는 이제라도 이 사건을 제대로 짚고 넘어가야만 한다고 봅니다. 진보정당을 자처하는 당들이 비민주적이고 불투명한 비례대표 국회의원 후보 공천을 불사하면서까지 스스로를 더불어민주당의 2중대로, 3중대로 자발적으로 격하시킨 일이었기 때문입니다. (④회에서 계속됨)


관련기사
TAG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서초구
국민신문고
HOT ISSUE더보기
많이 본 뉴스더보기
  1. 신철희①, “586 정치인들, 권력은 큰데 책임감은 없다” 문재인 정권에 가장 뼈아픈 결정타는 집권세력의 굳건하고 핵심적인 지지기반으로 기능해온 2030 청년세대의 전면적 민심 이반 현상입니다. 2030은 사회 진출을 준비하고 있거나 또는 사회생활을 시작한 게 기성세대와 견주어 상대적으로 얼마 되지 않는 세대입니다. 이들은 오늘날의 한국사회에서는 본인이 아무리 열심히 노력해도 좋은 직...
  2. 신철희②, “586 정치인들은 큰 그림을 그릴 줄 모른다” 문제는 586 세대 정치인들이 지향하는 권력이 최고의 자리에 올라가 결단하고 책임지는 공적인 권력이 아니라는 데 있습니다. 그분들이 추구하는 권력은 자신들보다 강한 사람에게 몸을 의탁한 다음 거기에서 떨어지는 적당한 크기의 파이를 얻어먹을 수 있는 사적인 권력입니다. 끼리끼리 무리를 지어서 세력을 형성해 서로 밀어주고 끌어...
  3. 서울시, 내부순환로·올림픽대로 등 12개 노선 야간 대청소 진행 서울시설공단은 오늘부터 5월 15일까지 내부순환로, 올림픽대로, 강변북로 등 자동차전용도로 12개 노선을 대상으로 터널, 지하차도 및 방음벽 대청소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대청소는 쌓인 먼지와 겨울철 제설작업 중 살포된 염화칼슘 등을 씻어내기 위해 진행된다. 공단은 자동차 전용도로 상의 터널, 지하차도, 방음벽, 가로등 등 시설...
  4. 인천시,‘안전속도 5030’4월 17일 전면 시행 인천광역시는 4월 17일부터‘안전속도 5030’이 전국적으로 전면 시행된다고 밝혔다.‘도로교통법 시행규칙’개정 이후 2년간의 유예기간을 거쳤다. ‘안전속도 5030’은 교통사고 감소를 위해 도시부 일반도로의 속도제한을 시속 50km 이내로 하향 조정하는 교통안전정책이다. 인천시는 도시부 6,396개 도로 2,813㎞ 구간을 대...
  5. 시흥화폐 시루, 누적 발행 3,000억 원 돌파 시흥시가 시흥화폐 시루 도입 30개월여 만에 누적 발행액 3,000억원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시흥화폐 시루는 2018년 30억 원, 2019년 382억 원, 2020년 1,836억 원이 발행돼 전액 판매됐으며, 누적 발행액은 3,000억 원에 이르는 등 꾸준한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특히 시흥시가 전국 최초로 도입한 모바일 지역화폐 ‘모바일시루’의 이용 증가율...
  6. 수원시, 남문로데오거리에 ‘디지털 옥외광고물’ 들어선다 수원시가 빅데이터 분석을 기반으로 ‘타깃 마케팅’ 광고를 표출하는 ‘디지털 옥외광고물’을 남문로데오거리 일원에 설치한다고 시는 15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이번 사업은 행정안전부가 주관한 ‘2020 빅데이터 기반 디지털옥외광고 시범사업’ 공모 선정에 따라 추진되는 이번 사업은 행궁광장에서 남문로데오거리,...
  7. 수원시, ‘조원고~수일고 보행환경 개선사업’ 완료 폭이 좁아 등하교 시간에 학생들의 보행이 원활하지 못했던 수원 조원고·조원중·수일고 앞 보도가 두 배로 넓어졌다. 수원시는 조원고·조원중·수일고 일원 도로와 인도를 확장하고, 보행로(데크)를 설치하는 ‘조원고~수일고 보행환경 개선사업’을 16일 완료했다. 조원고·조원중·수일고 앞 보도 폭은 2m...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