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윤석열 정부의 시장주의 정책, 국민과 노동자의 삶 위협”
  • 민병훈 기자
  • 등록 2022-06-23 13:42:26

기사수정
  • 공공운수노조, 7.2 총궐기 투쟁 선포 기자회견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소속 조합원들은 23일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7·2 총궐기 투쟁 선포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소속 조합원들은 23일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7 · 2 총궐기 투쟁 선포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기자회견에서 공공운수노조는 “민영화, 구조조정 등 윤석열 정부의 시장주의 정책이 국민과 노동자의 삶을 위협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노조는 “공공성, 노동권 확대를 위해 오는 7월 2일 공공운수노조 총궐기 투쟁에 나선다”고 밝혔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서초구
국민신문고
HOT ISSUE더보기
많이 본 뉴스더보기
  1. 원산지 거짓 표시·무신고 영업 '유명 맛집' 등 15곳 불법 적발 원산지를 거짓 표시하거나 식품접객업 신고조차 하지 않고 영업을 하는 등 불법행위를 벌인 관광지 내 유명 식품접객업소 15곳이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에 적발됐다.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은 지난 7월 14일부터 22일까지 휴게소나 관광지에 있는 유명 음식점 등 식품접객업소 90개소를 점검하고 이 가운데 식품위생법 등을 위반한 15개 업소(1...
  2. 수도권 `물폭탄`에 침수 차량, ‘자차’ 담보 가입 확인이 우선 수도권 등 중부 지방에 ‘물폭탄’ 쏟아지면서 ‘물난리’가 곳곳에서 나고 있다. 지난 8일 오후부터 시간당 최대 100㎜ 이상의 집중호우로 인해 차량이 침수되는 피해가 늘고 있다. 차량 침수의 경우 우선 자동차 보험의 자기차량손해담보에 가입했는지 확인해야 한다.자기차량손해담보에 가입했다면 주차 중 침수나 홍수에 휩...
  3. 오세훈 "시민 안전 위협하는 반지하 주택 사라져야…근본대책 추진" 앞으로 서울에서는 지하․반지하는 사람이 사는 '주거 용도'로 사용할 수 없게 된다. 또 서울시는 장기적으로 서울 시내에서 지하․반지하 주택을 없애 나간다는 계획이다. 서울시는 기록적인 폭우로 침수 피해를 입은 '지하․반지하 거주가구를 위한 안전대책'을 10일 내놓았다. 서울 시내에는 전체 가구의 5% 수준인 약 20만 ...
  4. 금천구, 시흥행궁·정조대왕 문화유산 테마 교육사업 금천구는 시흥행궁과 정조대왕이라는 역사자원을 활용해 교육, 공연, 전시, 체험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2022년 지역문화유산 교육사업’을 8월부터 본격 실시한다. 지역문화유산 교육사업은 문화재청 주관하는 공모사업으로 올해 처음으로 선정됐다. 금천구 역사 전반에 대한 교육인 ‘금천고고학당’과 시흥행궁을 ...
  5. ‘수원 문화재 야행’, 3년 만에 대면 행사로 열린다 수원시의 여름철 대표 행사로 자리매김한 ‘기억의 문이 열리는, 수원 문화재 야행(夜行)’이 3년 만에 대면 행사로 열린다. 기억의 문이 열리는, 수원 문화재 야행(夜行)’이 3년 만에 대면 행사로 열린다.수원시가 주최하고, 수원문화재단이 주관하는 ‘2022 수원 문화재 야행’이 8월 12~14일 오후 6시부터 11시까지 화성행궁과 ...
  6. 박승원 광명시장, 김동연 경기도지사에 목감천 저류지 설치 요청 박승원 광명시장은 지난 9일 오후 이번 집중호우로 대피한 시민들을 위로하기 위해 광명종합사회복지관을 방문한 김동연 경기도지사를 만난 자리에서, 상습적인 목감천 범람으로부터 시민들의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저류지 설치가 시급하다고 요청했다.시 관계자에 따르면, 저류지는 홍수조절시설로 R1저류지 설치 시 30년 빈도의 호우에 ..
  7. 경기도, "호우 피해 복구와 예방에 모든 역량 동원하겠다"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도내 31개 시군과 함께 호우 피해 복구와 예방에 모든 역량을 총동원하겠다고 밝혔다. 김동연 경기도지사는 9일 아침 대통령 주재로 열린 집중호우 대처 긴급 점검 회의에서 “집중호우와 관련해 31개 시군과 함께 비상 대처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면서 “신속하게 실종자 수색 및 부상자 치료를 실시하는 한...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