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9월 서울소비경기지수 2.1% 감소... 의복·신발 소비 위축, 가전제품은 증가
  • 서진솔 기자
  • 등록 2019-11-01 12:21:06

기사수정
  • 의복·섬유·신발(14.3%↓), 종합소매(3.1%↓) 업종이 소비 감소를 주도

9월 서울소비경기지수는 전년 동월 대비 2.1% 하락, 지난달 증가에서 감소로 전환된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달 감소폭이 줄었던 소매업과 숙박·음식점업의 소비가 다시 주춤하는 양상을 보였다. 


의복·섬유·신발의 내림폭 확대되고 종합소매업의 감소 전환, 음식료품·담배의 증가폭 축소로 인해 소매업은 8월 증가에서 9월에는 감소로 전환됐다. 숙박·음식점업은 숙박업의 감소 전환 및 음식점업의 하락폭 확대로 소비부진이 지속됐다. 


소매업은 전월과 달리 소비가 부진해 전년 동월 대비 1.2% 감소했다. 무점포소매(16.4%)는 오름세를 유지하였고 가전제품·정보통신은 8월 감소세였던 것이 증가로 전환(-3.1% → 2.2%)됐다. 


보합상태였던 종합소매업은 감소(0.0% → -3.1%)되었고 의복·섬유·신발은 8월 보다 내림폭이 확대(-8.9% → -14.3%)됐다. 큰 폭의 증가세를 보이던 음식료품·담배는 식료품 소매업의 소비가 주춤하면서 보합세(25.7% → 0.4%)를 보였다. 


숙박·음식점업은 전년 동월 대비 3.4% 감소했다. 오름세를 보이던 숙박업이 감소로 전환(5.8% → -0.8%)되었고, 음식점업의 내림폭 확대(-0.5 → -4.1%) 및 주점·커피전문점업의 감소세 지속으로 숙박·음식점업은 전월에 비해 감소폭(-0.1% → -3.4%)이 확대됐다. 주점·커피전문점업의 내림세는 주점업의 지속적인 소비 부진에 기인한다.


권역별로는 도심권만이 소비 호조를 보이고, 동남권은 감소 전환, 나머지 권역은 감소폭이 확대되어 소비 부진이 계속되고 있다. 


도심권의 소비경기지수는 지난달보다 증가폭이 소폭 감소했지만 여전히 큰 폭의 증가세(18.5% → 16.0%)를 유지했다. 무점포소매의 호황이 지속되고, 가전제품·정보통신이 오름폭이 확대(5.6% → 10.3%)됨에 따라 소매업은 큰 폭의 오름세를 유지(27.1%)했다. 숙박·음식점업은 음식점업 및 주점·커피전문점업의 감소 전환, 숙박업의 증가폭 축소로 인해 보합(숙박·음식점업: 5.2% → 0.0%)을 나타냈다.  


이번 연구를 맡은 서울연구원 시민경제연구실 조달호 선임연구위원은 “9월에는 서울의 소비경기가 다소 주춤하였는데, 일부 업종의 증가에도 불구하고 의복·섬유·신발, 가정용품에 대한 소비 감소와 대형마트에서의 판매 감소, 음식점 및 주점업에서의 지출 감소가 주요인으로 나타났다.”라고 전했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서초구
국민신문고
HOT ISSUE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