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홍남기 부총리, 중소기업·소상공인 위해 “대출만기 연장, 이자상환 유예 연장” 밝혀
  • 김창식 기자
  • 등록 2020-08-27 09:44:13

기사수정

정부가 코로나19로 막다른 위기로 내몰리고 있는 중소기업·소상공인들을 위해 적극적인 정책지원 카드를 꺼내들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7일 “중소기업·소상공인의 어려움이 가중될 수 있는 상황인 만큼, 앞으로 대출 만기연장과 이자상환 유예조치 연장을 결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제15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회의를 열고 이런 정부 정책지원 내용을 밝혔다.


그는 “남아있는 금융지원패키지 여력 100조 원 이상과 소상공인 긴급경영안정자금 지원여력 12조 원을 최대한 활용해 시중 유동성을 보다 적극 지원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9월경으로 다가온 금융대출 만기연장 및 이자상환 유예조치 시한과 관련해선 그동안 금융권과 지속 협의해 온 결과, 오늘 오후 금융업권에서 만기연장 및 이자상환 유예조치 연장을 결의할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동안 정부는 코로나19 위기극복을 위해 175조원+α의 금융지원패키지를 통해 신규 유동성 공급 등 시장안정화를 추진해왔다. 


금융권은 피해 중소기업·소상공인에 대해 지난 4월 1일부터 기존 대출·보증의 최소 6개월 이상 만기연장 및 이자상환 유예시행 중이다.



관련기사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서초구
국민신문고
HOT ISSUE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