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인천시 "각자 치우자"···64개 지방정부에 쓰레기처리 대책마련 요구
  • 안정훈 기자
  • 등록 2020-10-27 09:19:49

기사수정

지난해 인천 서구 백석동 수도권매립지 3-1공구에서 매립을 위해 쓰레기를 쏟아내는 쓰레기 차량의 모습. (서남투데이 자료사진) 

인천광역시가 수도권 64개 지방정부에 수도권매립지 종료 대책, 자체 폐기물처리대책 등을 마련해 달라고 촉구했다. 지난 15일 박남춘 인천시장이 ‘자원순환 정책 대전환’을 선포한 지 12일 만이다.

 

인천시는 이러한 내용의 공문을 지방정부에 발송함으로써 ‘자원순환 정책 대전환’ 추진 의지를 강조했다.

 

지난 15일 대시민 발표 때 박 시장은 “2025년으로 설정해 놓은 수도권매립지 종료시계는 한 치의 망설임과 물러섬 없이 달려갈 것”이라며 “이와 동시에 발생지 처리원칙에 충실한 환경정의를 구현하기 위해, 우리 아이들에게 녹색환경을 물려주기 위해, 자원순환 정책 대전환을 시작한다”고 예고했다.

 

이어 서울과 경기도에도 “각자 쓰레기는 각자 처리하자. 인천이 먼저 그 발을 떼겠다”고 했다.

 

인천시는 지난 9월 발표한 환경부의 ‘자원순환정책 대전환 추진계획’에도 입각하여 수립·추진됨을 강조하며 수도권의 모든 지자체에 동참해줄 것을 호소했다. 

 

인천시는 또 37개의 건설·사업장 폐기물 중간처리업체를 대상으로 시의 정책을 알리고 자체 처리 대책을 마련해야 함을 알렸다.

 

수도권매립지 3-1공구 종료부터(2025년 예상) 건설·사업장폐기물은 친환경 자체매립지 반입·처리가 불가하니 매립의 방법으로 폐기물을 처리하여야 하는 건설·사업장폐기물 처리업체에서는 자체 처리 대책을 마련하여야 함을 안내했다. 

 

인천시는 2019년 기준 수도권매립지 반입 폐기물의 77%를 차지하는 건설폐기물과 사업장폐기물 처리는 민간업체 자체 처리라는 본연의 원칙대로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오흥석 인천시 교통환경조정관은 “10.15. 발표한 자원순환 정책 대전환의 내용을 올해부터 차근차근 추진해 나갈 계획이며 인천시가 세계적 수준의 자원순환 선도도시가 될 수 있도록 군·구와 함께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인천시는 현 수도권 매립지 2025년 종료를 선언하고 자체 매립지 조성에 나서고 있다. 사진은 시청 한 건물에 내걸린 '2025년 수도권 매립지 종료' 현수막. (사진=이영선 기자)

관련기사
TAG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유니세프
국민신문고
HOT ISSUE더보기
많이 본 뉴스더보기
  1. 인천 룸살롱발 코로나, 초등학생에까지 번져···총 34명 확진 인천 연수구 룸살롱 업소로부터 시작한 코로나19가 가족, 지인 등으로 번지고 있다. 전염 사례 중에는 초등학생까지 포함됐다. 인천시와 연수구가 25일 밝힌 바에 따르면 룸살롱 종사자 등 3명이 이날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전날 확진 판정을 받은 룸살롱 방문자의 친척인 초등학생 A양도 포함됐다. A양은 지난 23일 밀접접촉자로 분류..
  2. [리얼미터] 문 대통령 국정 수행 지지율, 1.6%P 내린 42.7%··· 부정평가와 오차범위 밖 차이 문재인 대통령 국정 수행 지지율이 지난주 대비 1.6%P 내린 42.7%로 집계됐다. 부정평가와의 차이는 10.3%P로 오차범위 밖에서 낮게 나타났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YTN 의뢰로 16일부터 20일까지 닷새 동안 전국 18세 이상 유권자 6만7642명에게 통화를 시도해 최종 2514명(무선 80 : 유선 20)이 응답을 완료한 11월 3주 차 주간집계 결과, 문 대.
  3. 오산시, '공간복지대상'서 평생교육사업 '징검다리교실' 대상 수상 [서남투데이=박정현 기자] 오산시는 25일 동아일보와 채녈A에서 공동 주최하는 ‘2020 대한민국 공간복지대상’시상식에서 ‘징검다리교실 운영’으로 우수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대한민국 공간복지대상은 기초자치단체들의 숨겨졌던 공간복지 구현사례를 발굴하고 지방행정에서 공간복지 정책을 확산하기 위해 제정된 상이..
  4. 서울지하철역 공실상가, '개인 창고'로 조성된다 개인, 기업 등 누구나 이용할 수 있는 ‘창고’가 서울지하철역 안에 생긴다.  서울교통공사는 지하철역사 내 공실상가‧유휴공간을 창고로 조성해 시민이 중‧장기간 물품을 보관할 수 있도록 개인 창고로 대여해주는 ‘또타스토리지’ 서비스를 23일부터 시작한다고 밝혔다.  개인창고(셀프-스토리지)는 별도 마련된 창고 공...
  5. 관악구, 강감찬대로·별빛내린천 개관 등 ‘대한민국 문화경영’ 대상 수상 관악구가 ‘2020년 대한민국 문화경영 대상’에서 지방자치부문 대상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관악구는 민선7기 출범 이후 ‘강감찬 장군을 품은 역사도시’를 표방하며 성공적으로 도시브랜딩을 이뤄 낸 성과를 인정받아 지방자치부문 대상에 선정됐다고 23일 밝혔다. 헤럴드경제와 코리아헤럴드가 주최하고, 월간파워코리아가 ...
  6. 코로나19 확진자 382명···수도권서 255명 발생 25일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382명을 기록하면서 400명을 돌파할 것이라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특히 수도권에서만 255명의 확진자가 발생해 증가세가 계속되는 양상을 보였다.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확진자는 총 382명 늘어 누적 3만1735명이다. 이는 전날보다 33명 늘어난 수치다. 382명 중 지역발생은 363명, 해외유입은 19.
  7. 코로나19 위기에 공공병원 확충 예산 ‘0’원···“국회 예결위, 예산 증액해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에 보건복지부가 공공병원 예산을 0원으로 책정한 것에 대한 예산 증액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이 열렸다.  24일 공공의료 강화를 위한 노동시민단체가 서울 여의도 국회 정문 앞에서 ‘코로나19 위기에 공공병원 확충 예산 '0원 배정' 국회와 정부 규탄’ 기자회견을 열었다. 시민단체는 ...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