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서울시교육청 “임용고시 예정대로···확진자는 불가”
  • 안정훈 기자
  • 등록 2020-11-20 17:47:26

기사수정
  • 교육청 홈페이지는 버젓이 '응시 가능'···응시자 혼선 불가피

서울 동작구 노량진 학원가. 인근 학원에서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하고 한가해진 모습이다. (사진=안정훈 기자)

“내일 발표도 안 나오는데 어쩌라는 건지 말이 없다말이.”


20일 서울시 동작구 동작보건소에 설치된 선별진료소 앞에서는 자녀가  선별진료소로 들어가고진료소 밖에서는 아버지가 아들을 기다리며 보건소 관계자들에게 임용시험 여부를 물었다.


아버지는 보건소 관계자에게 “당장 오늘 검사를 받아도 내일 결과가 안 나오지 않나시험을 볼 수 있을지 없을지도 모른다”고 호소했다보건소 관계자는 “시 교육청에게 물어야 한다”고 답했다.


중등교사임용시험(임용고시)를 하루 앞둔 이날 노량진 임용고시학원에서 32명이 무더기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서울시교육청은 예정대로 임용고시를 진행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지난 18일부터 이날까지 코로나19 확진자가 대거 발생하면서 서울시교육청은 급하게 급히 대책을 마련했다시교육청에 따르면 이번 서울 임용고시는 중등교과교사 4670명 등 총 6238명이 응시할 예정이다.


서울시교육청에 따르면 이날까지 검사를 받은 자가격리자는 시험에 응시할 수 있다시교육청 관계자는 “자가격리자도 별도로 시험을 볼 수 있다따로 시험장을 마련할 계획”이라며 “자가격리자의 시험은 이전에 발표한 메뉴얼대로 할 예정”이라고 했다.


당초 서울시교육청은 지난 6일, 9일부터 18일까지 자가격리자들의 별도 응시 신청을 받겠다고 했다응시장을 따로 꾸리기 위해서다.


그러나 이날 코로나19 집단감염으로 자가격리자가 폭증하자 시교육청은 20일 오후 6시까지 추가 신청을 받았다.


서울시교육청 홈페이지에 올라온 공지사항. 20일 오후 17시 40분 기준 공지내용은 수정되지 않았다. (사진=서울시교육청)

다만 이미 확진 판정을 받은 응시자들은 시험을 치르는 게 불가능하다시교육청 관계자는 “확진 받은 사람은 응시가 불가능”이라고 답했다


관계자는 확진자의 응시는 불가능하다고 답했지만, 현재 시교육청 홈페이지에는 ‘응시가 가능하다’고 공지가 업데이트된 상태다.


현재 시교육청에 업데이트된 공지에 따르면 자가격리자는 별도 시험장에서 시험을 응시하고확진자는 별도 시험장에서 응시가 가능하다.


시교육청에서 새로이 답을 내놓기 전까지 응시자들의 혼란은 계속될 전망이다.


관련기사
TAG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유니세프
국민신문고
HOT ISSUE더보기
많이 본 뉴스더보기
  1. 인천시, 수능 앞두고 코로나19 방역 ‘총력’ 박남춘 인천시장이 오는 3일 실시되는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을 앞두고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상황을 직접 챙기고 나섰다. 박 시장은 30일 오전 도성훈 인천시 교육감과 함께 수능시험장 중 한 곳인 인천 남동구 문일여자고등학교를 방문해 코로나19 대비 방역 등에 대한 사전점검에 나섰다. 이 자리에서 박 시장은 고사...
  2. 양기대 의원, 코로나블루 극복 법안 발의 코로나19 장기화로 코로나블루(코로나와 우울감의 합성어)를 느끼는 사람이 많은 가운데 이에 대한 국가 역할을 강화하는 ‘코로나블루 극복 법안’이 발의됐다.더불어민주당 소속 양기대 국회의원(경기광명을)은 30일 정신건강증진 및 정신질환자 복지서비스 지원에 관한 법률(정신건강복지법) 일부개정안을 대표 발의했다. 양 의원.
  3.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451명···수도권 감염자가 60% 차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451명 늘어 누적 3만4652명인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 29일부터 사흘 연속 400명대 확진자를 기록한 것이다. 이날 신규 확진자 451명 중 지역발생은 420명, 해외유입은 31명이다. 지역발생 확진자 420명 중에서는 수도권 발생자가 255명이다. 수도권 확진자는 지역별로 ▲서울 153명 ▲경기 86명 ▲인천 16명 등이다. 지역발생 확.
  4. 순천향대 부천병원 병동 코호트 격리···간호사 등 7명 코로나19 확진 순천향대학교 부천병원에서 1일 간호사와 직원 등 7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에 따라 병원은 코호트 격리에 들어갔다. 부천시 등에 따르면 병원 간호사 A씨 등 7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A씨는 지난 28일 검체검사를 받고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A씨가 확진 판정을 받은 후 간호사 1명이 지난달 30일 추가 확진.
  5. 코로나19 확진자 438명···수도권서만 60% 발생 30일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438명 발생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틀 연속 400명대를 기록하긴 했으나 주말의 검사 건수는 평일보다 수천 건 줄어들었기에 하락세라고 단정지을 수 없는 상황이다. 특히 수도권에서는 261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약 59.6%에 육박한다. 이날 코로나19 확진자 중 지역발생은 414명, 해외유입은 24명이다. 414명 중 서울 158...
  6. 수능 D-1···유은혜 “코로나19 의심 증상 수험생, 보건소 검사받아야” 수능을 하루 앞둔 2일,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수험생들에게 “오늘 코로나19 의심 증상이 있으면 반드시 가까운 보건소에서 진단검사를 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유 부총리는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수험생임을 밝히고 진단검사를 받으면 가장 신속하게 결과를 통보하도록 했다&rdq...
  7. 전국 평검사 “윤석열 직무배제, 부당하다”···추미애에 일괄 반기 부산지검 서부지청 평검사들이 30일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직무집행 정지가 부당하다는 성명을 냈다. 이로써 전국 지방검찰청과 지청의 모든 평검사들이 윤 총장의 직무집행 정지가 위법·부당하다고 성명을 낸 게 됐다. 부산지검 서부지청 평검사들은 검찰 내부망에 ‘평검사 회의 결과’라는 글을 통해 “이번 총장에 대한...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