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자수첩] 지도자의 손가락은 분명해야 한다
  • 안정훈 기자
  • 등록 2021-01-19 12:49:02

기사수정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8일 오전 청와대 춘추관에서 2021 신년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사진=청와대)지도자(指導者)의 지는 ‘손가락 지’ 자를 쓴다. 지도자의 뜻을 있는 그대로 해석한다면 손가락으로 인도하는 사람이라는 뜻으로, 곧 방향을 가리키는 사람이라고 해석할 수 있다.

 

남을 이끄는 사람이라는 뜻의 ‘지도자’에서 손가락을 사용하는 이유는 지도자가 방향을 제시하고, 그 길로 사람을 이끌라는 의미이기 때문이다. 대통령이 신년사와 신년 기자회견에서 국가의 방침과 방향을 제시하는 것도 이와 같은 맥락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8일 기자회견에서 “입양부모의 경우에도 마음이 변할 수가 있기 때문에 일정기간 안에는 입양을 다시 취소한다든지, 또는 여전히 입양하고자 하는 마음은 강하지만 아이하고 맞지 않는다고 할 경우에 입양아동을 바꾼다든지 여러 가지 방식으로 입양 자체는 또 위축시키지 않고 활성화해 나가면서 입양아동을 보호할 수 있는 그런 대책도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해 논란을 빚었다.

 

구체적으로는 ‘입양아동을 바꾼다든지’라는 부분이 논란이다. 자녀를 고장난 제품 리콜하듯 대한다는 뉘앙스로 여겨졌기 때문이다.

 

야권은 곧장 문 대통령의 말실수를 지탄하고 나섰다. 나경원 전 의원, 오세훈 전 서울시장, 유승민 전 의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등이 “무슨 정신 나간 소리인가”라며 비난하고 나섰다.

 

문 대통령 발언의 취지는 아이를 입양한 후에도 양부모와 양자에 대한 추가 관리를 통해 아동학대를 막자는 것이었다. 그러나 이러한 속뜻을 알기 위해서는 문 대통령을 향한 아동학대 질문과 그의 답변 전문을 확인해야만 한다. 더욱 정확히 이해하기 위해서는 청와대의 해명도 한 번 더 봐야만 한다.

 

대중은 지도자의 입장에서 ‘왜 그랬을까’ 하며 고민하지 않는다. 그 손가락이 가리키는 방향을 볼 뿐이다. 이번 아동학대 사건에 대한 문 대통령의 답변은 분명하지 않다 못해 흐릿하고 모호했다. 방향이 흐리니 오해가 생기고, 야권이 비난할 여지가 생겼다. 사전위탁보호제도라는 피해 아동 보호 방침이 가려지고, ‘아동학대’라는 이슈는 ‘문 대통령의 인식’이라는 새로운 이슈로 덮어졌다.

 

우리나라는 대통령의 모호한 발언을 용서하지 않는다. 한 번 겪어봤기 때문이다. “내가 이러려고 대통령을 했나, 하는 자괴감이 들 정도로 괴롭기만 하다”고 한 박근혜 전 대통령의 2차 대국민 담화는 촛불시위를 촉발했다.

 

지도자(指導者)의 손가락은 분명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지탄(指彈)의 대상이 되어 대중의 손가락이 대통령을 향하게 된다. 지난 정권이 준 교훈이 바로 그것이었다.


관련기사
TAG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유니세프
국민신문고
HOT ISSUE더보기
많이 본 뉴스더보기
  1. 구로구 고척 상인·진보당, 코스트코-아이파크 입점 반대 기자회견 25일 진보당 관계자와 구로구 고척 일대 상인들이 서울 구로구청 앞에서 코스트코와 아이파크몰 입점에 반대한다는 내용의 기자회견을 열었다.코스트코와 아이파크몰이 서울 구로구 고척동에 입점할 예정인 가운데, 이들은 지역 전통시장 입주자와 상인들의 66%가 부정적 영향을 우려한다며 상권활성화구역 지정과 코로나19로 야기된 손실..
  2. 2차 재난기본소득 신청률 76.1%…3월1일부터 현장신청도 가능 경기도 2차 재난기본소득 신청률이 접수시작 20여일 만에 76.1%를 기록했다. 경기도는 온라인 신청이 어려운 도민을 대상으로 3월 1일부터 행정복지센터에서 접수를 시작할 예정이다. 휴일이지만 재난기본소득 신청은 가능하다. 24일 경기도에 따르면 지난 1일부터 23일 23시까지 2차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신청을 한 경기도민은 1,022만614명으로 .
  3. 구로구, ‘주인 없는 간판’ 무상 철거 구로구가 무주간판(주인 없는 간판) 무상 철거사업을 펼친다. 구로구는 “주인 없이 방치되는 간판을 철거함으로써 안전하고 쾌적한 생활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이번 사업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정비 대상은 폐업이나 영업장 자진 폐쇄 등의 이유로 방치된 낡은 간판, 파손이 심해 안전을 위협하는 돌출간판, 벽면이용 간판 등이다. ...
  4. 광명시, 코로나-19 예방백신 첫 접종 시작 광명시는 26일 오전 9시부터 광명시보건소에서 코로나-19 예방백신 첫 접종을 시작한다.  정부의 우선접종 권장대상자인 노인요양병원과 노인요양시설의 입소자 및 종사자 중 65세 미만이 접종 대상이다.  첫 예방백신 접종 대상자수는 접종에 동의한 총 874명으로 관내 요양병원 5개소 566명, 요양시설 12개소 308명이다. 2월 26일부터 3월 ...
  5. “당신의 상상, 양천협치를 채우다” 민관협치 의제공모 나선 양천구 양천구 지역사회 문제해결을 위해 민과 관이 함께 공동으로 진행할 수 있는 우수한 의제(사업)를 오는 2월 22일(월)부터 3월 23일(화) 30일간 모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금번 공모는 행정기관이 주도적으로 정책을 결정하는 방식을 넘어, 구민들과 함께 지역사회 문제를 고민하고 해결할 수 있도록 하려는 취지에서 시작되었다. 공모참여는 구.
  6. 서울시, 3월부터 유람선타고 노들섬 간다…약 50년 만에 뱃길 복원 오는 3월부터 유람선을 타고 노들섬에 갈 수 있다. 서울시는 100년 넘게 휴양지로 사랑받았지만 강변북로 건설로 모래사장이 사라지면서 끊어졌던 노들섬으로의 뱃길이 약 50년 만에 다시 열린다고 밝혔다. 시는 3월 6일부터 하루 1회 노들섬으로 가는 유람선을 운행한다. 수요일부터 일요일 저녁 7시 30분 여의도에서 출발해 반포대교를 돌아 .
  7. 경기도, 항일유적지 널리 알리고 친일잔재 청산은 지속 추진 경기도가 3.1운동 102주년을 맞아 항일유적지 알리기와 친일잔재 청산 공모사업 등 다양한 친일청산 및 항일 사업을 추진한다. 25일 경기도에 따르면 도와 경기문화재연구원은 잊히고 사라져가는 항일독립운동 유적지 120개소에 대한 알리기 사업을 실시할 예정이다. 앞서 도는 도내 항일운동의 현장을 알리고자 지난 2018년 안내판 61개와 표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