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경기도 '퓨처쇼2020' 26일 개최···일상서 즐기는 미래기술
  • 안정훈 기자
  • 등록 2020-11-13 09:09:56

기사수정

경기도가 미래기술 체험을 위한 도보이동형 축제를 개최한다.

 

경기도는 오는 26일부터 29일까지 4일간 의정부시 행복로에서 ‘퓨쳐쇼2020’을 개최한다고 13일 밝혔다. 퓨처쇼2020은 일상에서 미래기술을 경험할 수 있는 도보이동형 축제 및 국제포럼이다.

 

퓨처쇼2020은 의정부역사와 행복로 시민광장 일대에서 주변 상권과 연계해 진행된다.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다양한 미래기술과 가상/증강현실(VR/AR)을 찾아가는 체험관 운영을 통해 도보이동형 방식으로 산책하며 관람할 수 있도록 했다. 퓨처포럼 또한 비대면 방식으로 진행해 온라인 채널에 공개된다.

 

주요 프로그램으로는 의정부역사 외벽에 다양한 이미지의 레이저를 투사하는 외벽영상(미디어 파사드), LED 양면 미디어 월을 설치해 실감 영상을 상영하는 전자 광고판(디지털 사이니지), 지역 청년들이 참여하는 실시간 소통 판매(라이브 커머스) 등이 계획돼 있다.

 

그 외에도 ▲증강현실(AR) 콘서트 ▲증강현실(AR) 버스정류장 ▲가상/증강현실(VR/AR) 체험존 ▲가상현실(VR) 영화관 등이 있다. 

 

주목할 만한 것은, 삼성동 코엑스 아티움에 설치돼 큰 화제를 모았던 미디어아트 ‘웨이브(Wave)’가 이번 퓨처쇼2020에서 대형 미디어월로 설치된다는 점이다. 서울 강남에서 만날 수 있었던 거대한 파도를 시공간을 뛰어넘어 의정부에서도 똑같이 느낄 수 있어 관람객에게 새로운 경험을 제공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 안전한 개인정보 관리를 위해 블록체인 암호화 기술을 이용한 블록체인 방문증을 발급하고, 자율주행 방역 로봇으로 방문객 발열 수시 점검과 행사장 소독을 실시할 계획이다.

 

‘내가 꿈꾸는 미래 경기도’ 부스에서는 4차산업혁명 시대 도민이 바라고 꿈꾸는 경기도의 미래상에 대해 자유롭게 의견을 제시할 수 있는 창구가 마련된다.

 

또한 행사 기간 수집되는 관람객 및 참여객의 연령대, 성별, 선호하는 콘텐츠 및 기술 등 여러 데이터를 참여객 동의를 얻어 분석할 계획이다. 이 데이터는 지역상권에서 4차 산업혁명 시대와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준비할 수 있는 기반이 된다. 

 

27~28일 진행되는 퓨처포럼에서는 2013년 노벨 경제학상 수상자인 라스 핸슨 시카고대학 교수 등 국내/외 유명 연사 34명의 강연과 화상토론회(웨비나)가 유튜브 채널로 방송된다. 골목상권에 적용 가능한 스마트 기술부터 코로나19 상황 분석과 경제성장 전망까지 다양한 주제의 강연을 들을 수 있다.

 

임문영 경기도 미래성장정책관은 “미래를 제대로 맞이하기 위해서는 비전을 제시하는 게 중요하며, 공공의 역할은 무엇일까 고민한 끝에 이번 행사를 준비했다”며 “미래를 지향하는 기업을 찾아서 지원하고, 급격한 기술변화로 소외되는 사람들에 대한 문제의식을 담은 최초 행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퓨처쇼2020은 경기도민 누구나 공식 홈페이지, 유튜브 등 온라인으로 참여 가능하다. 현장체험은 홈페이지에서 사전등록하거나 현장에서 등록하면 된다.


경기도는 오는 26일부터 29일까지 퓨처쇼2020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사진=경기도)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유니세프
국민신문고
HOT ISSUE더보기
많이 본 뉴스더보기
  1. 구로구 고척 상인·진보당, 코스트코-아이파크 입점 반대 기자회견 25일 진보당 관계자와 구로구 고척 일대 상인들이 서울 구로구청 앞에서 코스트코와 아이파크몰 입점에 반대한다는 내용의 기자회견을 열었다.코스트코와 아이파크몰이 서울 구로구 고척동에 입점할 예정인 가운데, 이들은 지역 전통시장 입주자와 상인들의 66%가 부정적 영향을 우려한다며 상권활성화구역 지정과 코로나19로 야기된 손실..
  2. 2차 재난기본소득 신청률 76.1%…3월1일부터 현장신청도 가능 경기도 2차 재난기본소득 신청률이 접수시작 20여일 만에 76.1%를 기록했다. 경기도는 온라인 신청이 어려운 도민을 대상으로 3월 1일부터 행정복지센터에서 접수를 시작할 예정이다. 휴일이지만 재난기본소득 신청은 가능하다. 24일 경기도에 따르면 지난 1일부터 23일 23시까지 2차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신청을 한 경기도민은 1,022만614명으로 .
  3. 구로구, ‘주인 없는 간판’ 무상 철거 구로구가 무주간판(주인 없는 간판) 무상 철거사업을 펼친다. 구로구는 “주인 없이 방치되는 간판을 철거함으로써 안전하고 쾌적한 생활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이번 사업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정비 대상은 폐업이나 영업장 자진 폐쇄 등의 이유로 방치된 낡은 간판, 파손이 심해 안전을 위협하는 돌출간판, 벽면이용 간판 등이다. ...
  4. 광명시, 코로나-19 예방백신 첫 접종 시작 광명시는 26일 오전 9시부터 광명시보건소에서 코로나-19 예방백신 첫 접종을 시작한다.  정부의 우선접종 권장대상자인 노인요양병원과 노인요양시설의 입소자 및 종사자 중 65세 미만이 접종 대상이다.  첫 예방백신 접종 대상자수는 접종에 동의한 총 874명으로 관내 요양병원 5개소 566명, 요양시설 12개소 308명이다. 2월 26일부터 3월 ...
  5. “당신의 상상, 양천협치를 채우다” 민관협치 의제공모 나선 양천구 양천구 지역사회 문제해결을 위해 민과 관이 함께 공동으로 진행할 수 있는 우수한 의제(사업)를 오는 2월 22일(월)부터 3월 23일(화) 30일간 모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금번 공모는 행정기관이 주도적으로 정책을 결정하는 방식을 넘어, 구민들과 함께 지역사회 문제를 고민하고 해결할 수 있도록 하려는 취지에서 시작되었다. 공모참여는 구.
  6. 서울시, 3월부터 유람선타고 노들섬 간다…약 50년 만에 뱃길 복원 오는 3월부터 유람선을 타고 노들섬에 갈 수 있다. 서울시는 100년 넘게 휴양지로 사랑받았지만 강변북로 건설로 모래사장이 사라지면서 끊어졌던 노들섬으로의 뱃길이 약 50년 만에 다시 열린다고 밝혔다. 시는 3월 6일부터 하루 1회 노들섬으로 가는 유람선을 운행한다. 수요일부터 일요일 저녁 7시 30분 여의도에서 출발해 반포대교를 돌아 .
  7. 경기도, 항일유적지 널리 알리고 친일잔재 청산은 지속 추진 경기도가 3.1운동 102주년을 맞아 항일유적지 알리기와 친일잔재 청산 공모사업 등 다양한 친일청산 및 항일 사업을 추진한다. 25일 경기도에 따르면 도와 경기문화재연구원은 잊히고 사라져가는 항일독립운동 유적지 120개소에 대한 알리기 사업을 실시할 예정이다. 앞서 도는 도내 항일운동의 현장을 알리고자 지난 2018년 안내판 61개와 표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