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김상하 삼양그룹 명예회장 타계... 향년 95세
  • 김창식 기자
  • 등록 2021-01-21 09:30:10

기사수정

김상하 삼양그룹 명예회장이 20일 오후 2시 노환으로 별세했다고 이날 그룹 홍보실이 전했다. 향년 95세.


고인은 삼양그룹 창업주인 수당 김연수 선생의 7남 6녀 중 5남으로 1926년 서울에서 태어나 1949년 서울대 정치학과를 졸업해 삼양사에 입사했다. 형인 김상홍 명예회장과 함께 부친을 도와 오늘의 삼양을 만들었다.


고인은 1950~1960년대 삼양사의 제당·화섬사업 진출을 위해 기술 도입을 추진하고 울산 제동공장과 전주 폴리에스테르공장의 건설 현장을 이끌었다.


이와 함께 삼양사 사장·회장을 역임하는 동안 폴리에스테르 섬유 원료인 테레프탈산(TPA), 엔지니어링 플라스틱, 전분·전분당 사업에 진출해 식품·화학소재로 그룹의 사업 포트폴리오를 확대했고, 패키징·의약바이오 사업에도 진출해 미래 성장동력도 준비했다.


아울러 2010년 양영재단과 수당재단, 하서학술재단 이사장으로 취임해 인재 육성과 학문 발전에 기여했다. 


대한상공회의소장, 대한농구협회장, 제2의 건국 범국민추진위원회 공동위원장, 한일경제협회장, 환경보전협회장을 포함해 최대 100여개의 단체를 이끌며 경제·체육·환경·문화 등 사회 전반의 발전에 헌신했다.


특히 대한상의 회장에 1988년 취임한 이후 12년 동안 재임하며 최장수 회장이라는 기록을 남겼다. 대한농구협회장도 1985년부터 12년간 맡아 한국 농구의 중흥을 이끌었다. 


공로를 인정받아 1975년 동탑산업훈장, 2003년 국민훈장 무궁화장, 2008년 자랑스런 전북인상 등을 수상했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유니세프
국민신문고
HOT ISSUE더보기
많이 본 뉴스더보기
  1. 구로구 고척 상인·진보당, 코스트코-아이파크 입점 반대 기자회견 25일 진보당 관계자와 구로구 고척 일대 상인들이 서울 구로구청 앞에서 코스트코와 아이파크몰 입점에 반대한다는 내용의 기자회견을 열었다.코스트코와 아이파크몰이 서울 구로구 고척동에 입점할 예정인 가운데, 이들은 지역 전통시장 입주자와 상인들의 66%가 부정적 영향을 우려한다며 상권활성화구역 지정과 코로나19로 야기된 손실..
  2. 2차 재난기본소득 신청률 76.1%…3월1일부터 현장신청도 가능 경기도 2차 재난기본소득 신청률이 접수시작 20여일 만에 76.1%를 기록했다. 경기도는 온라인 신청이 어려운 도민을 대상으로 3월 1일부터 행정복지센터에서 접수를 시작할 예정이다. 휴일이지만 재난기본소득 신청은 가능하다. 24일 경기도에 따르면 지난 1일부터 23일 23시까지 2차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신청을 한 경기도민은 1,022만614명으로 .
  3. 구로구, ‘주인 없는 간판’ 무상 철거 구로구가 무주간판(주인 없는 간판) 무상 철거사업을 펼친다. 구로구는 “주인 없이 방치되는 간판을 철거함으로써 안전하고 쾌적한 생활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이번 사업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정비 대상은 폐업이나 영업장 자진 폐쇄 등의 이유로 방치된 낡은 간판, 파손이 심해 안전을 위협하는 돌출간판, 벽면이용 간판 등이다. ...
  4. 광명시, 코로나-19 예방백신 첫 접종 시작 광명시는 26일 오전 9시부터 광명시보건소에서 코로나-19 예방백신 첫 접종을 시작한다.  정부의 우선접종 권장대상자인 노인요양병원과 노인요양시설의 입소자 및 종사자 중 65세 미만이 접종 대상이다.  첫 예방백신 접종 대상자수는 접종에 동의한 총 874명으로 관내 요양병원 5개소 566명, 요양시설 12개소 308명이다. 2월 26일부터 3월 ...
  5. “당신의 상상, 양천협치를 채우다” 민관협치 의제공모 나선 양천구 양천구 지역사회 문제해결을 위해 민과 관이 함께 공동으로 진행할 수 있는 우수한 의제(사업)를 오는 2월 22일(월)부터 3월 23일(화) 30일간 모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금번 공모는 행정기관이 주도적으로 정책을 결정하는 방식을 넘어, 구민들과 함께 지역사회 문제를 고민하고 해결할 수 있도록 하려는 취지에서 시작되었다. 공모참여는 구.
  6. 서울시, 3월부터 유람선타고 노들섬 간다…약 50년 만에 뱃길 복원 오는 3월부터 유람선을 타고 노들섬에 갈 수 있다. 서울시는 100년 넘게 휴양지로 사랑받았지만 강변북로 건설로 모래사장이 사라지면서 끊어졌던 노들섬으로의 뱃길이 약 50년 만에 다시 열린다고 밝혔다. 시는 3월 6일부터 하루 1회 노들섬으로 가는 유람선을 운행한다. 수요일부터 일요일 저녁 7시 30분 여의도에서 출발해 반포대교를 돌아 .
  7. 경기도, 항일유적지 널리 알리고 친일잔재 청산은 지속 추진 경기도가 3.1운동 102주년을 맞아 항일유적지 알리기와 친일잔재 청산 공모사업 등 다양한 친일청산 및 항일 사업을 추진한다. 25일 경기도에 따르면 도와 경기문화재연구원은 잊히고 사라져가는 항일독립운동 유적지 120개소에 대한 알리기 사업을 실시할 예정이다. 앞서 도는 도내 항일운동의 현장을 알리고자 지난 2018년 안내판 61개와 표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