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경기도 불법 대부행위 적발···도 특사경 대활약
  • 서원호 기자
  • 등록 2019-11-11 15:07:31

기사수정
  • 김영수 단장 "'미스터리 쇼핑' 수사 통해 현장서만 17명 검거"

경기도 특사경은 지난 11일 경기도청에서 브리핑을 통해 고금리 불법 대부행위를 일삼은 일당을 검거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브리핑을 진행하는 김영수 단장. (사진=경기도청)경기도 공정특별사법경찰단이 고금리 불법 대부행위를 일삼은 미등록 대부업자 등을 대거 적발했다. 


김영수 경기도 공정특별사법경찰단 단장은 11일 경기도청에서 브리핑을 열고 이 같은 내용의 '불법 대부업 기획수사결과'를 발표했다.


김 단장에 따르면, 이들은 제도권 금융 이용이 어려운 취약계층에게 30만 원을 빌려준 뒤 55일 만에 110만 원을 상환받는 등 연이자율 8,254%에 달하는 '살인적' 이자를 받아 챙겼으며, 대부업 등록도 하지 않은 채 회원제 형태의 미등록 불법 대부행위를 일삼는 등 불법 행위를 저질러온 것으로 드러났다.


특사경은 지난 7월부터 3개월 간 2개 반 11명의 수사반을 편성해 기획수사를 벌였다. 수사관들은 대출 희망자로 가장해 불법 대부업자에게 접근하는 '미스터리 쇼핑'과, 피의자 특정된 후 곧바로 압수수색에 들어가는 강제수사를 병행해 30명 검거에 성공했다.


김 단장은 "피해자가 38명에 이르고 대출 규모는 1억9,930만원에 달한다"면서 "검거자 30명 중 9명을 검찰에 송치하고, 13명을 형사 입건했으며, 나머지 8명에 대해서는 내사 진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향후 도는 인터넷과 모바일을 활용한 온라인 대부업자 등으로 수사 범위를 확대할 계획이다. 김 단장은 "불법 대부업을 뿌리 뽑기 위한 경기도의 노력은 앞으로도 계속될 것"이라며 "사회적 약자를 보호하고, 공정한 세상을 만드는 일에 계속 앞장서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서초구
국민신문고
HOT ISSUE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