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아시아나항공 인수합병 초읽기···우선협상대상자 12일 발표 전망
  • 서원호 기자
  • 등록 2019-11-12 16:09:39

기사수정
  • 유력 후보 HDC현대산업개발-미래에셋대우 컨소시엄···전액 자본형태 조달 계획 강점

아시아나항공의 우선협상대상자가 12일 발표될 전망이다. (사진=아시아나항공) 

수차례 우려곡절을 겪으며 난항을 거듭해 왔던 아시아나항공의 인수 우선협상대상자 결정이 초읽기에 들어갔다.


'호남 향토기업' 이자 국내 2위 국적항공사 아시아나항공의 우선협상대상자가 12일 발표될 전망이다. 


재계에서는 본입찰에 참여한 세 후보 중 가장 높은 총 2조4000억원가량의 인수가를 제시한 HDC현대산업개발-미래에셋대우 컨소시엄이 사실상 새주인이나 다름없다고 강한 전망치를 내놓고 있다.


매각 주체인 금호산업은 이날 오전 이사회를 열고 아시아나항공 매각 본입찰에 참여한 컨소시엄 3곳 중 한 곳을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하거나 유찰시키는 결정을 내릴 계획이다. 


본입찰에는 ▲HDC현산 컨소시엄 ▲애경-스톤브릿지 컨소시엄 ▲KCGI-뱅커스트릿 컨소시엄 등 3곳이 참여했다.


3곳 중에서는 HDC현산 컨소시엄이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될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한 상황이다. 


HDC현산 컨소시엄은 상대적으로 높은 인수가에다 인수합병(M&A) 자금을 별도의 인수금융 없이 전액 자본 형태로 조달할 계획 등이 강점으로 부각되고 있다.


적극적으로 인수 의지를 피력했던 애경컨소시엄의 인수 제시 가격은 2조원에 못 미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매각은 금호산업이 보유한 아시아나항공 주식 6868만8063주(지분 31%·구주)와 아시아나항공이 유상증자를 통해 발행하는 보통주(신주)를 인수해 경영권을 받아가는 방식이다.


금호산업 등은 주식매매계약 체결 등에 속도를 내 가능한 올해 안에 매각을 마친다는 방침이어서 우선협상대상자가 결정되면 매각 과정은 급물살을 탈 전망이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서초구
국민신문고
HOT ISSUE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