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대림산업, 지주사 체제 전환 위해 지주사·건설·석유화학 3개 회사로 분할 단행
  • 김창식 기자
  • 등록 2020-09-11 11:29:44

기사수정

대림산업이 지주사 체제로 전환하기 위해 기업분할을 단행한다고 11일 밝혔다. 


대림산업은 전날 이사회를 열고 지주회사와 2개 사업회사로 분할하는 방안을 의결했다.


인적분할과 물적분할이 동시에 추진되며, 대림산업을 존속법인인 지주회사 디엘 주식회사(가칭), 건설사업을 담당하는 디엘이앤씨(가칭), 석유화학회사인 디엘케미칼(가칭)로 분할하게 된다. 


이를 위해 대림은 12월 4일 임시주주총회를 거쳐 내년 1월 1일 지주회사를 출범할 계획이다.


대림산업에 따르면 지주회사인 디엘은 계열사 별 독자적인 성장전략을 지원하고 조율하는 역할에 집중한다. 


디엘이앤씨는 안정적인 이익성장을 발판으로 디지털 전환을 가속화해 생산성을 혁신하고 디벨로퍼 중심 사업자로 성장해 나갈 계획이다. 


디엘케미칼은 저원가 원료기반의 사업을 확대하는 한편 윤활유와 의료용 신소재 등 스페셜티(Specialty) 사업 진출을 통해서 글로벌 탑20 석유화학회사로 발돋움한다는 전략이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유니세프
국민신문고
HOT ISSUE더보기
많이 본 뉴스더보기
  1.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121명, 지역발생 99명…지역발생 한달 만 두자릿수 13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신규 환자가 121 추가 발생했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는 13일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환자가 121명으로 총 누적 환자는 2만2176명이 됐다고 밝혔다. 신규 환자 가운데 국내 발생은 99명 확인됐고, 해외유입 사례는 22명이었다.  국내 발생 환자는 서울 30명, 경기 27명, 인천 3명으로 수도권에서 6...
  2. 코로나19 시민 안전, 시민이 지키고 지자체는 '포상' 준다 인천광역시는 코로나19의 지역확산에 생활 속 방역 사각지대를 효율적으로 해소하기 위해 「안전신고 포상제」를 확대 시행한다고 11일 밝혔다. 인천시는 ‘안전신문고’홈페이지 또는 스마트폰 안전신문고 앱을 통해 신고된 안전 관련 일반신고뿐만 아니라 코로나19 방역 사각지대를 신고해 확산방지에 기여한 시민제보자 등...
  3. ‘수도권 2.5단계’ 해제···식당·카페·PC방 영업 정상화 수도권을 중심으로 진행된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가 완화된다. 이에 따라 일반음식점·휴게음식점·제과점 등 9시 이후 포장·배달만 허용됐던 조치도 해제된다. 아울러 기존의 2단계 조치로 인해 영업이 제한됐던 PC방도 영업이 가능해졌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1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
  4.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109명···지역발생 98명 중 81명 수도권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09명, 이중 지역발생이 98명인 것으로 드러났다. 서울.경기도.인천 수도권에서 81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신규 확진자는 이달 3일 이후 12일 연속 100명대를 유지하고 있다. 노인요양시설, 의료기관 등 감염병 취약시설에서 집단감염 여파가 이어지고 있다. 또한 반문판매업과 직장, 소모임 등에서도 산발적 감염이 잇..
  5. 마곡지구에 '강서구 통합신청사' 건립된다 마곡지구에 강서구 통합신청사가 건립된다. 강서구는 마곡지구에 통합신청사를 건립하기로 결정하고 2026년 완공을 목표로 본격적인 추진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지난 4월 한국지방행정연구원(행정안전부 산하기관)과 ‘강서구 통합신청사 건립 타당성 조사 약정’을 체결한 이후 한국지방행정연구원에서 타당성 조사 검증 결...
  6. 올림픽대로‧강변북로 정비공사 실시··· 14일부터 1개 차선 부분 통제 올림픽대로와 강변북로의 1개 차선이 정비공사로 인해 부분 통제된다. 서울시설공단은 14일부터 10월 27일까지 올림픽대로, 강변북로 자동차 전용도로 2개 노선에서 차량방호울타리 정비공사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공사는 자동차 전용도로상 추락사고가 우려되는 구간에 차량방호울타리를 정비하여 시민의 생명을 보호하고 안전한 도..
  7. 관악구, 코로나19 극복 희망 일자리 사업···500명 추가 모집 관악구는 코로나19로 경제적 위기에 처한 실직자, 휴‧폐업자, 취약계층 등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극복 희망일자리 사업’ 참여자를 추가 모집한다고 14일 밝혔다. 앞서 관악구는 코로나19로 경제적 위기에 처한 구민을 위해 지난 7월 13일부터 1차 희망일자리 사업을 실시하여 1213명을 모집, 43개 사업을 실시하고 있다. 이번 추...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